후임 가스창고에 가두고 불씨 던져… 공군 또 가혹행위 논란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21-07-29 16:20수정 2021-07-29 16: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공군 선임병들이 후임병을 부대 내 가스창고에 감금한 후 방화 위협을 가하고 구타하는 등 수개월간 집단폭행과 성추행을 비롯한 가혹행위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군인권센터는 29일 “제보를 통해 강릉의 공군 제18전투비행단 공병대대 생활관·영내 등에서 병사 간 집단폭행, 가혹 행위, 성추행 피해 발생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군인권센터에 따르면 A씨는 비행단에 신병으로 전입한 이후 4개월 동안 선임병들로부터 각종 가혹행위를 당했다. 두 달 동안 매일 무서운 이야기를 해달라는 요구를 시작으로 식단표 암기를 강요받고 ‘딱밤 맞기 게임’을 빌미로 이마를 수시로 구타당했다는 것이다.

6월에는 일과시간이 끝난 뒤 부대 용접가스 보관창고에 갇힌 채 선임병들로부터 “네가 잘못한 게 많아서 갇히는 거다. 네가 죽었으면 좋겠다”는 폭언을 들었다고 A씨는 제보했다고 한다. 또 선임병들은 가스가 보관된 창고 안으로 불을 붙인 박스 조각을 던지거나 A 씨에게 창고 문 펜스 틈 사이로 자물쇠를 따서 나오라고 시키는 등의 행위를 일삼은 것으로 전해졌다. 7월까지 지속적으로 가혹행위를 당한 A 씨는 부대 군사경찰대대에 신고했고, 두 차례에 걸쳐 피해자 조사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하지만 해당 부대는 가해자들을 생활관만 분리한 뒤 타 부대로 파견조차 보내지 않았고, 피해자는 여전히 가해자들과 중대뿐 아니라 가장 하위 제대인 ‘반’마저 같은 상태라고 군인권센터는 전했다.

군인권센터는 “부대 간부들이 영내 폭행, 가혹행위 발생시 경징계로 마무리하며 가해 병사들을 부대로 복귀시키니 인권침해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피해자는 2차 피해에 고스란히 노출되고 만다”고 지적했다. 이어 “가해자들에 대한 엄중 처벌과 즉각 구속은 물론이고 해당 부대장을 포함해 가해행위를 옹호, 묵인한 간부들에 대해서도 수사를 통한 엄중 처벌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공군 관계자는 “해당 사건은 21일 신고 접수돼 수사 중인 사안”이라며 “사안의 심각성을 충분히 인식해 철저한 수사를 통해 법과 규정에 따라 엄중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