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회동 빠를 수록 좋다” 윤석열측 “때 되면 만날 것”

뉴시스 입력 2021-07-28 13:35수정 2021-07-28 13: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 전 총장 만나 허심탄회하게 대화하고 당원 안심 시킬 것"
尹캠프 "야권 대선주자 누구든 요청 오면 때가 되면 만날 것"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8일 장외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공개 회동을 전격 제안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께 공개 회동을 제의한다”며 “회동은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 윤석열 전 총장님의 긍정적인 답변을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그는 “윤석열 전 총장을 정권교체의 도정에서 함께 해야 할 동지로 인식하고 있다”며 “또 공직 생활을 하다 이제 막 기성 정치에 뛰어든 사람으로서, 기성 정치권의 변화와 혁신에 함께 긍정적 역할을 해야 할 정치 파트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최근 불거진 계파 정치 문제를 거론했다. 최 전 원장은 “최근 언론에서는 계파 정치라는 프레임으로 보도하고 있다. 그 누구도 원하지 않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러한 상황에 대해 지난 시절 계파 갈등의 폐해를 누구보다 심각히 경험했던 국민의힘의 당원이나 지지자 분들 입장에서 불안하게 생각하는 것 또한 엄연한 현실이다. 이는 정권교체를 위해 결코 바람직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주요기사
최 전 원장은 “이에 저는 윤석열 전 총장과 만나 현재의 시국 상황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하고, 당원과 국민을 안심시켜 드리는 노력을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것이 우리 두 사람이 정권교체를 갈망하는 국민들 앞에 마땅히 갖춰야 할 자세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제안에 윤 전 총장 측에선 회동 자체보다는 회동 필요성과 시점에 무게를 두고 있어 사실상 유보적인 입장이다.

윤 전 총장 캠프의 김병민 대변인은 통화에서 “저희 쪽에서는 최재형 원장 뿐만 아니라 야권의 대선주자들 누구든지 요청이 들어오면 때가 되면, 시기가 되면 만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현재 외연 확장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시기인 만큼 우리 후보의 시간도 존중해달라”고 했다.

캠프 내 다른 관계자는 “만남을 회피할 이유는 없다. 때가 되면 만나지 않겠냐”면서도 “우리 후보도 일정이 있는데 갑자기 만나자는 요청이 온다고 그걸 꼭 그대로 수용할 필요가 있냐”고 반문했다.

현 시점에서 야권 대권주자 중 선두그룹에 있는 윤 전 총장과 최 전 원장간 회동 자체만으로도 정치적으로 빅 이벤트가 될 수 있지만, 민감한 사안을 물밑에서 사전 조율하지 않고 언론을 통해 공개한 배경을 놓고 해석도 분분하다.

우선 야권 대선판에서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윤석열 쏠림’ 현상을 견제하려는 의도라는 지적이 나온다.

윤 전 총장은 최근 국민의힘 입당을 촉구하는 다양한 압박을 받으면서 지지율이 약간 출렁였지만 야권에선 여전히 독보적인 선두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국민의힘 현역 의원들의 단체 지지선언과 다름 없는 입당 요청이나 후원금을 모금 하루 만에 ‘완판’하는 등 국민적 관심이 윤 전 총장 쪽으로 다시 기울자 이를 견제하는 게 아니냐는 것이다.

최 전 원장이 회동을 계기로 국민의힘 내 다른 대권주자 대신 윤 전 총장과의 양자 대결 구도를 고착화시키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당초 최 전 원장은 윤 전 총장의 대안후보로서 정치권의 관심을 받기 시작했지만, 지지율이 ‘마의 5%’ 벽을 넘어 일부 여론조사에선 유승민 전 의원이나 홍준표 의원 등을 제치고 국민의힘 대권주자 중 가장 높은 지지율을 보이고 있다. 공개 회동 모습을 연출함으로써 윤 전 총장의 플랜B가 아닌 대등한 경쟁상대라는 점을 부각시키려는 의도 아니냐는 지적이다.

최 전 원장은 회동 명분으로 “계파 갈등 우려”를 내세웠지만 역으로 친윤(친윤석열)계 뿐만 아니라 친최(친최재형)계의 존재를 공식화 한 것이란 지적도 나온다. 국민의힘이 대선을 앞두고 계파 분화 논란이 일고 있는 시점에 최 전 원장이 윤 전 총장과 회동에 나선다면 테이블 위에 계파 정치가 오를 수밖에 없고 친윤·반윤 논란이 재점화될 수도 있다. 최 전 원장 측이 앞으로의 대선 국면에서 치열해질 계파 간 세(勢)대결을 염두에 두고 이른바 ‘반윤 프레임’을 띄워 자신의 지지층을 결집하는 동시에 반(反)윤석열계까지 흡수하려는 포석 아니냐는 지적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