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일본 안 간다… 정상회담 성과 불투명-日공사 망언 겹쳐

박효목 기자 입력 2021-07-20 03:00수정 2021-07-2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쿄올림픽 개막식 불참 결정, 스가와 첫 정상회담도 무산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총리.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도쿄 올림픽 개막식에 불참하기로 결정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의 첫 정상회담도 무산됐다. 정부가 회담 개최 조건으로 요구한 ‘성과 있는 회담’에 대해 일본이 만족스러운 답을 해오지 않은 상황에서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의 ‘망언’까지 터지면서 방일 명분이 사라졌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박수현 대통령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19일 브리핑에서 “한일 양국 정부는 도쿄 올림픽 계기 한일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양국 간 역사 현안에 대한 진전과 미래지향적 협력 방향에 대해 의미 있는 협의를 나눴다”며 “양측 간 협의는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진행돼 상당한 이해의 접근은 있었지만 정상회담의 성과로 삼기에는 여전히 미흡하며, 그 밖의 제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와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일본의 수출규제 철회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복원을 맞교환하는 형태의 물밑 협상을 벌였지만 간극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소마 공사의 망언으로 방일 관련 여론이 크게 악화됐는데도 이날 일본 정부가 경질 조치에 미온적 태도를 취한 채 원론적 입장만 밝힌 것도 계기가 됐다”고 여권 관계자가 전했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관련기사

#文#일본#정상회담 무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