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日총리 “소마 공사 부적절 발언 유감”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1-07-20 03:00수정 2021-07-2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구체적 인사 조치는 언급 안해… 현지 언론은 “정부, 경질 계획”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주한 일본대사관의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총괄공사가 최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성적(性的) 표현을 한 것에 대해 “외교관으로서 매우 부적절한 발언으로 유감”이라고 19일 밝혔다. 스가 총리는 이날 오후 도쿄 총리관저에서 ‘소마 공사에 대한 인사를 어떻게 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처럼 답했다. 구체적인 조치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도 같은 날 기자회견에서 소마 공사의 발언이 한일 간 외교 문제로 비화한 것에 대해 “어떠한 상황, 맥락 아래에서 한 것이라도 외교관으로서 극히 부적절한 발언이고, 대단히 유감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마 공사의 일본 송환 등 구체적인 조치를 묻는 질문에 가토 장관은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가 엄중 주의를 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재외공관 직원의 인사에 대해서는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상이 (소마 공사의) 근무지 재임 기간 등을 고려해 적재적소 (인사 배치) 관점에서 판단할 것”이라고 답했다. 모테기 외상은 15일부터 21일까지 과테말라, 자메이카 등을 순방 중이어서 현재 일본에 없다.

요미우리신문은 “소마 공사가 문 대통령의 대일본 자세에 대해 부적절한 표현으로 비판했다고 보고 일본 정부는 소마 공사를 경질할 계획”이라고 19일 보도했다.

관련기사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스가#일본총리#소마 공사#부적절 발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