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조국 향한 공세가 광기? 文 대통령 ‘마음의 소리’인가”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14 12:28수정 2021-07-14 12: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공동취재단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향한 공세를 “일종의 광기”라고 표현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에 대해 “광기 어린 집착”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에게 마음의 빚을 졌다’던 문재인 대통령의 비서 아니랄까봐 이성을 잃고 궤변을 일삼는 정무수석의 인식에 기가 찰 노릇”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권 말이 되니 조 전 장관과 그 가족에게 면죄부를 주고 싶은가 본데 번지수 잘못 찾았다”며 “조 전 장관의 자녀는 허위 인턴 증명서와 위조 상장, 논문으로 대학에 들어갔다. 학사경고 받았어도 장학금까지 수령했고, 아무런 제재 없이 지금은 버젓이 의사가 되었다. 세상에 이런 불공정이 어디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또 “조 전 장관과 그 가족은 공정과 정의의 가면을 쓰고, 위선과 거짓으로 자기 배를 불린 죄로 그에 상응하는 죄값을 치르고 있는 중”이라며 “대다수 선량한 국민을 ‘가붕개’로 전락시킨 그 뻔뻔한 위선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져야 마땅하다”고 맹비난했다.

주요기사
김 원내대표는 “이철희 수석의 이번 발언은 문 대통령의 ‘마음의 소리’다. 대통령이 여전히 조 전 장관에 대해 애틋함을 가지고 있다는 방증일 것”이라며 “자기 편에 대한 대통령의 광기어린 집착이자, 면죄부를 주기 위한 청와대의 ‘여론 떠보기’가 아닐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의 심복들이 아직도 조국 감싸기에 나서는 모습을 보면서, 문 정권의 그릇된 인식은 구제불능 수준이라는 사실을 다시 한번 확인하게 된다”며 “조국을 편들며 입에 올리는 그 자체가 ‘공정’에 대한 모독이며, 국민의 ‘역린’을 건드리는 일”이라고 일갈했다.

아울러 “지금 대한민국 국민은 이 나라가 과연 ‘법치주의’ 국가인지, 아니면 ‘문치주의’ 왕조시대인지를 가늠하는 시험대로 조 전 장관의 재판을 지켜보고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수석은 전날 JTBC 유튜브채널 ‘신예리의 밤샘토크’에 출연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향한 공세에 대해 “일종의 사회적 광기, 정치적 광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 수석은 “당시 조 전 장관을 거의 대역죄인으로 만들지 않았나. 매국노에게도 그렇게 공격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조 전 장관이 책임져야 할 몫이 분명히 있다. 그럼에도 그에게 가해진 사회적 지탄이나 검찰 수사가 지나쳤다고 지금도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