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추미애 지지가 역선택? 秋는 뭐가 되나”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12 11:13수정 2021-07-12 11: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사진공동취재단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국민선거인단에 가입한 것과 관련, 민주당 측의 비난이 쏟아지자 “무식하니까 별소리를 다 한다”고 반박했다.

김 최고위원은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건전한 상식으로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참여하기 위해 선거인단에 가입했는데 왜 불법행위인지 민주당 관계자 여러분이 알려주기 바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제게 3~4명의 (민주당) 대권주자와 모 대학교수, 지역 민주당원 등이 메시지를 보내 국민선거인단에 신청해달라고 해 참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민주당) 대변인이 나서서 제가 역선택 선동을 하고 있다는데 물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겠다고 한 것은 약체 후보를 찍으라는 것이니 잘못이라는 것은 이해한다”면서도 “그런데 민주당 대변인이 그렇게 말하면 추 전 장관은 뭐가 되는가”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가 12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국민선거인단 신청 사실을 공개한 김재원 최고위원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앞서 김 최고위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 대선 주자들이 국민선거인단에 신청해달라고 앞다퉈 문자메시지를 보내와 기꺼이 한 표 찍어 드리려고 신청 완료했다”고 올렸다.

이어 “김부선 씨가 지지선언하면 몰라도 이재명 후보에게는 손이 가지 않는다 현재까지는 TV에 나와 인생곡으로 ‘여자대통령’을 한 곡조 뽑으신 추 후보에게 마음이 간다. 물론 마음이 달라질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김 최고위원의 이같은 발언은 대선후보 경선 과정에서 국민여론조사 반영 비율을 높이면 ‘역선택’의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지적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국민의힘 현행 당헌·당규상 대선 경선은 당원 투표 50%와 일반 여론조사 50%를 합산해 결정된다.

다만 최근 당내 기반이 부족한 장외 주자들이 불리하다는 이유로, 당원투표 비율을 낮추고 국민 여론조사 비율을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 바 있다.

민주당 측은 즉각 비판에 나섰다. 이소영 대변인은 전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다른 정당의 당내 경선에 개입하고 거짓과 역선택을 유도하는 것은 공직선거법에서도 제한하는 위법하고 부당한 행태”라면서 “결코 좌시할 수 없다. 법률적 대응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이재명 캠프의 정진욱 부대변인도 같은날 김 최고위원의 역선택 독려에 대해 “역선택을 조장하거나 선동하는 행위, 역선택에 참가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선의의 경쟁에 나설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이준석 “김재원은 화이트 해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재원 최고위원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치켜 세우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서 이와 관련 “제가 아는 민주당 국회의원들이 저에게도 참여문자를 많이 보낸 것으로 봐서 민주당 국회의원과 친소관계가 있는 일반국민에게 선거인단 가입을 종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식의 홍보방식을 활용하면 일반 국민보다는 민주당 국회의원과 친소관계가 있는 국민이 많이 포집돼 보편적 민심과는 괴리된 결과가 나올 것”이라며 “반농담으로 말씀드리면 오히려 김재원 최고위원 껴있는 것이 민심에 가까운 결과”라고 했다.

이 대표는 “해커도 보안취약점을 털어서 해킹대상을 해하려는 의도가 있으면 블랙해커이고 보안결함을 미리 알려줘서 보완할 수 있게 하면 화이트 해커”라며 “페이스북에 공개적으로 민주당 경선룰의 취약점을 알려준 김재원 최고위원은 누가봐도 화이트 해커”라고 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