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여가부 폐지론 이어 “통일부 없애자”

유성열 기자 , 신진우 기자 입력 2021-07-10 03:00수정 2021-07-10 03: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외교-통일 업무 분리는 비효율”
이인영 “당론이라면 매우 유감”
국민의힘, 경선준비위 첫 회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운데)가 9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준비위원회 첫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 대표는 5선의 서병수 경선준비위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본격적인 경선 준비 절차에 착수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여성가족부에 이어 통일부도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9일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보수 쪽 진영은 원래 작은 정부론을 다룬다. 우리나라의 부처가 17개, 18개 있는데 다른 나라에 비하면 부서가 좀 많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단순하게 통일을 하지 말자고 하는 게 아니라 외교의 업무와 통일의 업무가 분리돼 있는 건 비효율일 수 있다”며 “통일부 장관은 항상 좀 기억에 안 남는 행보를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통일부가 주목받았던 시절은 정동영 (전) 장관이 노무현 정부 시절 외교 주무 부총리로서 일했을 때 딱 한 번”이라며 “남북관계는 통일부가 주도하는 게 아니라 보통 국정원이나 청와대에서 바로 관리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여가부에 대해서도 “매번 존폐 논란에 휩싸이다 여성 정책만 갖고는 부처를 유지할 수 없으니까 가족, 청소년 정책을 붙였더니 ‘게임 셧다운제’ 이런 것이나 하고 있다”며 폐지론을 고수했다.

통일부 내부에선 “황당하다”는 반응이 나왔다. 한 당국자는 “눈에 보이지 않는 통일부 역할을 과소평가한 것”이라고 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대표의 발언이 국민의힘 당론인지 묻고 싶다”며 “당론이라면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유성열 기자 ryu@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신진우 기자 niceshin@donga.com
#이준석#여가부 폐지론#국민의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