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윤석열 “월성원전 사건 압력 들어와 총장직 그만 뒀다”

입력 2021-07-05 15:41업데이트 2021-07-05 15:4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검수완박, 백운규 구속영장 청구가 계기"
이재명 겨냥 "편향된 생각된 사람만 공직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5일 “총장직을 그만두게 된 것 자체가 월성 원전 자체와 직접 관련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를 찾아 주한규 원자핵공학과 교수를 면담한 후 기자들을 만나 “월성 원전 사건이 고발돼서 저희가 대전지검을 전면 압수수색 진행하자마자 감찰과 징계 청구가 들어왔고, 어떤 사건 처리에 대해서 음으로 양으로 굉장한 압력이 들어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저는 검수완박이라 하는 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이 백운규 산자부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계기로 해서 이뤄진 것이라 봤고 제가 그렇게 느꼈다”며 “제가 더 이상은 자리에 앉아있을 수 없다 판단해 나왔고, 결국 오늘 정치를 참여하게 된 계기 역시 월성 원전 사건과 무관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은 “우리 최재형 감사원장께서 정치에 참여할지 모르겠지만, 원장을 그만둔 것 역시 월성 원전과 관계가 있기 때문에 많은 법적 문제 안고 있다”면서도 “(검찰총장) 당시까지만 해도 (사건을) 배당해서 일할 때만 해도 탈원전 인식은 부족했던 것 같다. 저도 공직자고 정부 정책에 대해 막연하게 큰 생각이 없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자신을 향해 “색깔론을 편다”고 비판한 데 대해선 “왜 이렇게 편향된 생각만 가진 사람들을 공직자로 발탁해서 쓰는 건가”라며 “최고 공직자로서 나라의 중요 정책을 결정할 지위에 있거나, 그 지위를 희망하는 분들이면 현실적인 역사관과 세계관을 갖고 나라 운영해야 하지 않느냐가 제 생각”이라고 맞섰다.

‘미 점령군’이란 표현이 학술적으로도 정리된 것이란 주장에는 “현 정권의 핵심 위치에 있는 분들이나 그런 말씀을 한 분들이 그동안 어떤 입장을 보였는지 종합해서 판단해 달라”고 에둘러 말했다.

면담을 진행한 주 교수는 “(정부가) 원자력 전문가와의 불통으로 여러 문제점을 야기했는데, 원자력이 오랜 가동 이력으로서 생명 안정성이 높음을 입증해왔다고 말씀드려서 (윤 전 총장이) 이해하는 데 도움된 것 같다”며 “우리나라에 적합한 저비용 청정에너지원으로서 원자력이 전력과 수소 같은 에너지원을 생산하는 데 있어서 유효 수단으로 활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