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 “이재명 말, 토씨 하나 틀리지 않는 역사적 진실”

뉴시스 입력 2021-07-05 15:11수정 2021-07-05 15: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치인 가장 중요한 자질은 역사의식"
광복회가 5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미 점령군’ 발언을 지지하며 공동전선을 폈다.

광복회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친일세력이 ‘미 점령군과 합작해서 지배체제를 그때 유지했다’는 이재명 지사의 말은 토씨하나 틀리지 않는 역사적 진실”이라고 밝혔다.

광복회는 그러면서 ”우리나라 정치인이 갖춰야 할 가장 중요한 자질은 역사의식이다. 특히 친일 미청산과 분단극복에 대한 고뇌가 없는 정치인은 이 땅에서 사라져야 한다”며 “그런 면에서 백범김구 이후 가장 역사의식이 투철한 정치인은 김대중, 노무현”이라고 말했다.

광복회는 또 ”맥아더는 미군정 실시와 동시에 국내의 여운형이 주도한 건국준비위원회를 강제해산시켰고 임시정부도 해체하도록 강요했다”며 “그리고 친일파들을 중용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어 ”맥아더는 포고문에서 스스로가 점령군임을 다음과 같이 분명히 강조했다. 제대로 된 국민이라면 스스로 점령군임을 내세운 맥아더의 포고문에 불쾌해야지 왜 이 역사적 진실을 말한 광복회장을 비난하는지 납득이 안 된다”고 말했다.

앞서 광복회 김원웅 회장은 지난 1일 “한국 국민이라면 마땅히 한국인을 무시한 맥아더를 비판해야 한다”며 “맥아더의 한국 무시 사실을 밝힌 것을 비난하는 것은 납득되지 않는다”고 발언해 보수 진영의 공격을 받았다.

그는 국사편찬위원회 누리집에 게재된 자료를 제시하며 “해방 후 한반도에 진입한 미군과 소련군은 각각 포고령을 발표했다. 소련군 치스차코프는 스스로 해방군임을 표방했지만 미군 맥아더는 스스로 점령군임을 밝히고 포고령 내용도 굉장히 고압적이었다”고 항변했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 1일 경북 안동 이육사문화관을 찾아 “대한민국이 다른 나라 정부 수립단계와는 좀 달라 친일 청산을 못 하고 친일 세력들이 미 점령군과 합작해 사실 그 지배체제 그대로 유지하지 않았느냐”며 “깨끗하게 나라가 출발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