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YS 기념도서관 방문…“YS희생, 민주주의 터전 마련”

뉴스1 입력 2021-07-02 14:37수정 2021-07-02 14: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0일 서울 동작구 상도동 김영삼대통령 기념도서관을 찾아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현철씨로부터 기념관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일 김영삼대통령 기념도서관을 찾아 “김영삼 전 대통령의 민주주의를 위한 헌신과 희생이 없었다면 지금의 우리도 민주주의의 터전에서 살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동작구 상도동 김영삼대통령 기념도서관을 방문해 김 전 대통령의 차남 현철씨와 30분간 환담을 한 자리에서 이렇게 밝혔다고 윤 전 총장 측이 밝혔다.

윤 전 총장은 현철씨와 환담 자리에서 “김 전 대통령은 민주주의에 대한 확고한 신념으로 우리나라의 민주주의를 위해 수십년 간 몸 바쳐 싸워오신 분”이라고 평가했다.

윤 전 총장은 이어 “김 전 대통령은 진영논리에 따른 뺄셈과 나누기의 정치가 아닌, 덧셈의 정치, 큰 정치를 통해 국민통합과 상식의 정치를 하시고자 하는 노력을 멈추지 않으셨다”며 “이제 그분이 그토록 지키고자 애쓰셨던 민주주의가 다시는 반민주, 반법치 세력에 의해 유린되지 않도록 수호하는 것이 우리 후대의 책무일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윤 전 총장은 김영삼대통령 기념도서관 방문을 통해 김 전 대통령의 정신과 뜻을 기리며 가르침과 실천을 배우고 이어나가겠다고도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