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국산 전투기 기술 北에 해킹?…KAI, 경찰에 수사 의뢰

뉴시스 입력 2021-06-30 10:29수정 2021-06-30 11: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항공우주산업, 해킹 피해 사실 인정
우리나라의 첫 국산 전투기인 KF-21 보라매를 제작하는 방위산업체가 북한으로 추정되는 세력에 의해 해킹 피해를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KF-21 보라매 제작사인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30일 오전 입장자료에서 “KAI는 해킹이 의심되는 사항에 대해 6월28일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고 밝혔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은 그러면서 “수사기관에 적극 협조해 사실관계를 철저히 밝히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번 일로 말미암아 국민들께 우려를 안겨드린 점을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향후 보안 강화에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방위산업을 관장하는 방위사업청도 전날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부산해운대구갑)의 답변 요구에 해킹 피해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주요기사
하 의원은 “한국형 전투기(KF-X) 시리즈를 생산하는 KAI 해킹이 사실이라면 최신 국산 전투기인 KF-21의 설계도면이 탈취됐을 가능성이 크다”며 “KAI 해킹은 한국원자력연구원과 비슷한 시기에 이뤄졌다는 점에서 동일범인 북한 정찰총국 산하 해커 조직인 ‘킴수키(kimsuky)’의 소행일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KF-21은 노후 전투기인 F-4와 F-5를 대체할 첫 국산 전투기다. 지난 4월 시제 1호기가 출고됐다. 군은 2032년까지 KF-21 120대를 실전 배치할 계획이다. KF-21은 2026년까지 공대공 무장을, 2028년까지 공대지 무장을 갖출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