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쩜오 듣고 룸살롱 떠오르면 꼰대…무한도전도 일베?”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5 12:23수정 2021-06-25 15: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언론사 트위터에 ‘쩜오급’이라는 성희롱 표현이 나왔다고 비판하자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반박 의견을 냈다.

김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에 “국회의장을 하시고 국무총리를 하신 정세균님, 쩜오를 듣고 룸살롱이 떠오르면 새천년 NHK 다니던 꼰대랍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요즘은 대부분 무한도전을 떠올립니다. 무한도전도 일베입니까?”라고 물었다.

전날 정 전 총리는 페이스북을 통해 “조선일보, 정녕 일베 수준으로 전락하려는가?”라며 “조선일보가 트윗 공식계정을 통해 청와대 비서관 인사에 대해 ‘쩜오급’이라는 룸살롱 은어까지 사용하며 성희롱에 가까운 메시지를 냈다”고 비난했다.

주요기사
그는 “언론이 지켜야할 객관성과 품위를 져버린 매우 악의적 의도다”라며 “언론개혁 반드시 해야 한다. 건강한 언론의 복원을 위해 ‘징벌적손해배상제’ 도입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쩜오’ 표현은 강남가 고가유흥업소를 말하는 이른바 ‘텐프로’에 못미치는 수준을 일컫는 룸살롱 은어라는 지적이다.

반면 과거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 박명수가 ‘1인자와 2인자의 사이인 1.5인자’라는 뜻으로 썼던 표현에서 유행한 용어라는 견해가 맞섰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