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부대변인에 최지현 변호사 선임…2인 공보 체제

뉴시스 입력 2021-06-22 18:06수정 2021-06-22 18: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동훈 사임 후 2일만에 부대변인 선임
대권 선언·'X파일' 대응 위해 조직 정비
尹 "X파일은 괴문서 …거리낄 것 없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최지현 변호사를 부대변인으로 선임했다. 이로써 공보라인은 이상록 대변인과 최 부대변인 2인 체제가 됐다.

윤석열 캠프의 이상록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오늘부터 최지현 변호사(사법연수원 32기)가 임시 부대변인을 맡아 저와 함께 활동한다”라고 전했다.

최 부대변인은 공주사대부고와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42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법조계에 진출했다. 2003~2011년 김앤장 법률사무소에서 일했고 현재는 변호사로 활동하지 않고 있다.

최 부대변인 부친은 최영홍 전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이며 여동생은 최송현 전 KBS 아나운서다.

주요기사
앞서 윤 전 총장 캠프는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과 이상록 대변인을 공보라인으로 꾸렸으나 이 전 위원과 윤 전 총장 간 메시지 충돌로 10일 만에 사실상 경질되면서 이상록 1인 체제로 운영돼 왔다.

윤 전 총장은 이달 27일쯤 정치 선언을 할 계획인 데다 최근 X파일 논란이 확산되면서 언론 메시지 대응에 인력이 추가로 필요하다고 판단, 최 부대변인을 선임한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은 최 부대변인을 선임한 이날 X파일과 관련해 강경한 입장을 냈다. “대응을 하지 않겠다”던 기존 입장을 바꿔 적극 대응으로 선회한 것이다.

윤 전 총장은 “X파일은 출처불명의 괴문서”라며 “저는 국민 앞에 나서는데 거리낄 것이 없고, 그랬다면 지난 8년간 공격에 버티지 못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괴문서로 정치공작 말고 진실이라면 내용·근거·출처를 공개하기 바란다. 또 허위사실 유포와 불법사찰에 대해 책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라면서 “공기관과 집권당에서 개입했다는 이야기도 있던데 그렇다면 명백한 불법 사찰”이라고 정면돌파 의지를 드러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