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당 중앙위 전원회의 마쳐…김정은 대리인 미언급

뉴시스 입력 2021-06-19 06:33수정 2021-06-19 06: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한, 15~18일 당 중앙위 8기 3차 전원회의
4일차 회의선 당 중앙 간부 사상, 생활 점검
김정은, 지도기관 사업·생활 심중 문제 지적
당 중앙위·국가 간부 인사…1비서 언급 없어
북한이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8기 3차 전원회의를 마쳤다. 북한은 4일차 회의에서 사상 결속을 강조했으며, 당 중앙위·국가기관 간부 등 인사 개편을 언급했다.

이번 회의에서 인선이 주목됐던 당 규약 내 ‘총비서 대리인’인 당 중앙위 1비서 선임 여부는 언급되지 않았다.

19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당 중앙위 8기 3차 전원회의가 상정된 의정토의를 성과적으로 마치고 6월18일 폐회됐다”고 보도했다. 해당 회의는 지난 15일 개최, 전날까지 4일 간 진행됐다.

먼저 노동신문은 4일차 회의에서 “당 중앙기관 성원들의 상반년도 당 조직사상생활 정형에 대해 총화했다”고 전했다. 이 자리에서는 김정은 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 지적이 있었던 것으로 관측된다.

주요기사
노동신문은 “총비서 동지께서는 당 8차 대회에서 새로 선거된 당 중앙지도기관이 당과 인민 앞에 엄숙한 서약을 다졌지만 벌써 지도기관 성원들의 사업과 생활에서 심중한 문제들이 발로되고 있는데 대하여 일일이 지적하셨다”고 밝혔다.

또 “지도기관 성원들이 상반년 기간 나타난 결함들에서 심각한 교훈을 찾고 이번 전원회의를 계기로 이민위천, 일심단결, 자력갱생 이념을 다시 깊이 새기며 각성 분발해 맡은 책무를 충실히 수행하는 데 힘을 다할 것을 강조하셨다”고 했다.

회의에서 김 위원장은 “혁명의 전 세대들처럼 어떤 간고한 환경에서도 당 중앙의 결정을 철저히 접수하고 무조건 관철하며 당의 본태를 고수하기 위해 한 몸을 서슴없이 내대는 진짜배기 혁명가가 돼야 한다”고 했다.

또 ‘당과 대중의 혈연적 관계’를 언급하면서 대중에 대한 접촉, 단속을 강조했으며 당 중앙지도기관 성원들이 정책 과업을 실행하는데 지혜와 열정을 바칠 것을 요구했다.

회의 4일차에는 조직 문제도 다뤄졌다. 노동신문은 “당 중앙위 정치국 위원, 후보위원들을 소환 및 보선하고 당 중앙위원, 후보위원들을 소환 및 보선하였으며 국가기관 간부를 해임 및 임명했다”고 전했다.

전날 회의를 마치면서 김 위원장은 “우리 당은 견인불발 투지로 혁명 앞에 가로놓인 현 난국을 반드시 헤칠 것이며 앞으로 그 어떤 더 엄혹한 시련이 막아도 변심 없이 혁명사상과 위업에 끝까지 충실할 것”이라고 선서했다.

노동신문은 “3차 전원회의는 가장 엄혹한 환경 속에서도 조국 번영과 인민 복리를 위한 중대결정들을 내린 역사적 회의”라며 “난관이 중첩될수록 더 큰 분발력으로 새 전진, 역동의 시대를 열어나가는 당의 불패 영도력이 과시된 의의 깊은 회의”라고 평가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