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박근혜, 감옥서 날 보며 위안됐길”… 발언 논란되자 반박

뉴스1 입력 2021-06-18 15:54수정 2021-06-18 15: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여영국 정의당 대표를 만나기 위해 정의당 대표실로 들어서고 있다. 2021.6.17/뉴스1 © News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자신을 영입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조롱했다는 논란에 “문제 될 발언 하나 없다”고 수습했다.

이 대표는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선일보 보도 중 저 표현 때문에 말이 많은데, 긴 인터뷰를 축약하다 보면 저렇게 오해 살 표현이 되기도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지난 17일 공개된 조선일보와의 인터뷰 중 ‘박 전 대통령을 면회했느냐’는 질문에 “내가 당 대표 된 걸 감옥에서 보며 위안이 됐길 바란다”고 답했다.

이에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사실상 박 전 대통령을 조롱한 것’이라고 반발했다.

주요기사
논란이 계속되자 이 대표는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인터뷰 원문을 공개하며 해명했다. 공개된 원문을 따르면 이 대표는 “내가 당대표로서 성공해 그분(박 전 대통령)이 ‘인재 영입 잘했구나, 사람 보는 눈이 있었구나’ 평가를 받게 하고 싶다”며 “가끔 그분이 궁금하다. 감옥에서 제가 당대표 된 걸 보시긴 한 건지…”라고 발언했다.

한편 이 대표는 2011년 박근혜 당시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장에 의해 비대위원으로 영입돼 ‘박근혜 키즈’로 불렸지만 지난 2016년 국정농단 사태 당시 박 전 대통령의 탄핵에 찬성하고, 자유한국당을 탈당한 뒤 바른정당 창당에 참여한 바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