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北 6·15 공동선언 침묵에 “교훈 삼아야 할 건…”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16 10:38수정 2021-06-16 10: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은 16일 북한이 6·15 남북공동선언 21주년에 침묵한 것을 지적하며 “21년간 남북관계로부터 교훈을 삼아야 할 점은 우리가 북한에게 아무리 진심을 갖고 대해도 북한은 절대 우리 의도대로 끌려오지 않는다는 점”이라고 분석했다.

북한 고위급 외교관 출신인 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6·15 남북공동선언 21주년이었던 어제 북한은 끝내 아무런 입장도 내지 않았다”면서 “통일부가 북한에게 6·15 공동선언의 정신으로 돌아가 남북 간 대화와 협력에 호응해 나오기를 촉구하고, 여당 의원들이 각종 관련 세미나를 열었으나 북한의 반응을 끌어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태 의원은 “2017년 문재인 정권이 들어선 해 6월 15일 노동신문에는 1면과 2면에 걸쳐 6·15 남북공동선언에 대해 대대적으로 보도했으며 2018년에는 비록 6면이지만 남북공동선언 기념일을 맞아 논평을 내놓았다”며 “그러나 20주년 기념이던 작년에는 6월에 접어들며 김여정이 우리 정부가 대북삐라를 단속하지 않는다는 구실로 법이라도 만들라며 협박을 하다 16일 4·27 판문점 선언의 상징인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만행을 저질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우리 정부의 의도대로 끌려오지 않는다고 지적하며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이 평양에서 김정일을 만났을 때도,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과 평양에서 김정은을 만났을 때도 북한은 핵 개발을 멈추지 않았으며 북한 인권의 상징인 정치범수용소의 존재조차 부인하고 있다는 냉혹한 현실만이 남았을 뿐”이라고 분석했다.

주요기사
또 태 의원은 현 상황에 대해 “지금은 북한이 핵과 장거리미사일, 생화학 무기와 같은 대량살상무기 개발을 가속화하고 헌법에 핵보유국임을 명시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로 인해 강력한 유엔 대북제재가 작동하게 되어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외에 어떠한 경제협력도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태 의원은 따라서 “정부는 국제사회와 동떨어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같은 민족 공조를 내세워 주변국을 설득하기보다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인권을 개선하도록 국제사회와 보조를 맞추어야 한다”며 “처음에 북한이 강하게 반발하더라도 우리 정부가 정권 교체에도 흔들림 없이 이러한 원칙을 지켜나간다면 북한도 호응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북한이 의미 있는 조치를 취해 나가면 단계적으로 대북 제재를 풀 수 있도록 국제사회를 설득해 나가야 한다”며 “이것만이 북한에 진정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이자 한국의 국격에도 맞는 방향”이라고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