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부사관 국선변호사 피의자 전환…‘과거 성추행’ 준사관도 소환

뉴스1 입력 2021-06-15 15:45수정 2021-06-15 15: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성추행 피해’ 신고 뒤 극단적 선택을 한 공군 부사관의 유족 측 변호인인 김정환 변호사가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검찰단에서 직무유기 등 혐의로 사건 초기 변호를 맡았던 공군 법무실 소속 국선변호사 A씨에 대한 고소장을 들어보이고 있다. 2021.6.7/뉴스1
국방부가 성추행 피해를 호소하다 숨진 공군 이모 중사의 초기 변호를 맡았던 국선변호사 A씨를 피의자로 소환해 조사했다.

15일 국방부는 “성추행 피해 공군 부사관 유족이 제출한 고소장을 면밀히 살펴, 부실변론 의혹을 받는 피해자 국선변호사를 오늘 오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 중사 유족 측은 지난 7일 국방부 검찰단에 직무유기 등 혐의로 국선변호사 A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한 바 있다.

유족 측은 A씨가 이 중사와 단 한 차례의 면담도 갖지 않았고 상담마저도 몇 차례 전화 통화와 문자메시지가 전부였다며, 이 중사가 사실상 방치돼 있었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다만 A씨 측은 이 같은 혐의를 부인하며 의혹을 보도한 일부 언론사 등을 경찰에 고소한 상태다.

이날 국방부는 1년 전 피해자를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는 윤모 준위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고 전했다.

이 중사 유족 측은 지난 3일 타 부대서 공군 제20전투비행단으로 파견을 나왔던 윤 준위 또한 “1년 전 회식 자리에서 이 중사를 성추행한 혐의가 있다”며 고소했었다.

군검찰은 1년전 윤 준위가 이 중사를 성추행했던 당시에도 이 중사의 상관인 노모 준위가 사건을 무마하려 한 정황을 포착하고, 관련 증거 확보에 주력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날 국선변호사 A씨와 윤 준위의 신분이 피의자로 전환되며, 이번 사건 관련 피의자는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된 장 중사와, 성추행 신고를 은폐하려 했다는 노 준위와 노모 상사, 그리고 성추행이 발생한 차량을 운전했던 B하사 등으로 총 6명이 됐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