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부사관 女중사 유족, 생전 통화녹취 내용 공개

뉴스1 입력 2021-06-14 22:33수정 2021-06-14 22: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1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이모 공군 중사 분향소를 찾은 조문객이 조문을 하고 있다. 2021.6.11/뉴스1 © News1
성추행 피해 신고 후 극단적 선택을 한 공군 부사관 이 모 중사의 유족 측이 이 중사의 생전 육성을 공개한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이날 MBC가 보도한 통화녹취 내용에 따르면 이 중사는 지난달 7일 그의 아버지와 통화에서 국선 변호사가 ‘영외 전화번호’를 제대로 알려주지 않는다고 호소했다.

이 통화 당시 이 중사는 성추행 사건으로 두 달 동안 청원휴가를 보낸 뒤 지난달 영내에서 자가격리 중이었다.

통화녹취에는 사건 초기부터 상담을 담당했던 부대 내 성고충상담관도 자리에 없어 어려움을 토로하는 이 중사의 목소리도 담겼다. 이 중사는 그의 아버지와 통화에서 “상담관도 지금 수술한다고 휴가 내가지고 지금 없고”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또 ‘상담관은 언제 오느냐’는 아버지의 질문에는 “안 올 걸. 병가 냈어. 22일 뒤에 와. 근데 뭐 22일 후면 한참 뒤인데 뭘”이라고 답했다.

한편 이 중사는 통화를 마친 약 2주 뒤인 지난달 5월22일 숨진채 발견됐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