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수락 연설서 임재범 노래 패러디… 젊은 정치란 이런 것?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6-11 14:58수정 2021-06-11 16: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신임 당 대표에 이준석 전 최고위원(36)이 선출된 가운데, 노래 가사를 인용한 당 대표 수락연설문에 흥미롭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이 신임 대표는 11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43.82%를 득표하며 당 대표에 올랐다.

이 대표는 이날 당선 수락 연설에서 “비빔밥에 얹는 고명처럼 함께 공존해야 한다”면서 다양한 대선주자와 지지자들의 ‘공존’을 강조했다.

이어 “6월 중 토론배틀을 통해 2명의 대변인과 2명의 상근부대변인을 선발하겠다. 승자는 모른다. 어쩌면 피선거권도 없는 20대 대학생이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우리 당의 메시지를 내게 될지도 모른다”며 파격적인 선발을 예고했다.

주요기사
이 대표는 “제가 말하는 변화에 대한 이 거친 생각들, 그리고 그걸 바라보는 전통적 당원들의 불안한 눈빛, 그리고 그걸 지켜보는 국민들에게 우리의 변화에 대한 도전은 전쟁과도 같은 치열함으로 비춰질 것이고 이 변화를 통해서 우리는 바뀌어 승리할 것”이라고 했다.

수락 연설 말미 부분은 임재범의 노래 ‘너를 위해’ 가사인 ‘내 거친 생각과 불안한 눈빛과 그걸 지켜보는 너 그건 아마도 전쟁같은 사랑’ 등을 차용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해당 노래는 2012년 대선을 앞두고 tvN ‘SNL코리아’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이정희 전 통합진보당 대표의 TV토론을 풍자하는 데 사용하면서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 큰 인기를 끈 바 있다.

2012년 대선을 앞두고 TV토론 모습을 풍자했던 tvN ‘SNL코리아’.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