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임혜숙·노형욱 임명안 재가…14일 임기 시작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5-14 09:22수정 2021-05-14 10: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18회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4.27/뉴스1 © News1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오전 9시경 두 장관의 임명을 재가했다”며 “임기 시작일은 5월 14일 오늘부터”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7시경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 임명안을 재가한데 이어 약 2시간 만에 두 후보자에 대한 임명도 강행한 것이다.

전날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는 국민의힘 의원들이 퇴장한 가운데 박병석 국회의장 직권으로 김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상정했고, 더불어민주당은 이를 통과시켰다.

주요기사
이어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도 전체회의를 열어 임 후보자와 노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여당 단독으로 채택했다.

앞서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사퇴했지만 세 후보자 모두에 ‘부적격’ 판정을 내린 국민의힘은 나머지 후보자 사퇴까지 촉구하며 표결에 참여하지 않고 퇴장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김 총리와 두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같은 시각 국민의힘은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전 의원이 참석하는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문 대통령을 규탄한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