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안팎 “임-박-노 3명중 1명은 낙마할 수도”… 野와 타협점 찾을듯

황형준 기자 , 최혜령 기자 입력 2021-05-10 03:00수정 2021-05-10 08: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文, 10일 후보자 3人 거취 결론낼듯… 與지도부 9일 당정청 협의회서
당내 의견 수렴 결과 靑에 전달, 野 “모두 부적격… 지명 철회하라”
문재인 대통령이 인사청문회 보고서 채택 시한인 10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박준영 해양수산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 여부에 대한 결론을 내릴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취임 4주년인 이날 오전 여는 기자회견에서 이 ‘3인방’의 거취에 대해 어떻게 밝히는지가 인사청문 정국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당 지도부는 9일 열린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이들에 대한 당내 의견 수렴 결과를 전달했다.

○ 야당과 타협점 찾으려는 당청
청와대 관계자는 “10일이 국회에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인사청문 요청안을 보낸 지 20일 되는 날로 인사청문회 보고서 채택 시한인 만큼 데드라인까지는 어떤 방식으로든 결정을 내리지 않겠냐”며 “9일 고위 당정청 협의회 논의 결과와 10일 여야 원내수석부대표 간 논의 및 민주당 의원총회까지 지켜본 뒤 문 대통령이 결단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당초 문 대통령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이 있을 10일 전 주말에 3인의 거취를 결정해 정치적 부담을 줄이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왔지만 일단 시점이 미뤄진 것이다.

문 대통령이 지난달 21일 임 후보자 등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인사청문 요청안을 국회에 송부한 만큼 10일까지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으면 문 대통령은 3인방에 대한 청문보고서 송부 재요청을 결정해야 한다. 같은 날 지명된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과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청문보고서가 채택돼 이미 임기를 시작했다.

현 정부 들어 문 대통령은 야당의 동의 없이 29차례 장관 임명을 강행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임명 강행이 쉽지 않다고 여권은 판단하고 있다. 민주당이 참패한 4·7 재·보궐선거 결과에 여당의 일방 독주에 대한 반발 심리가 반영됐다는 분석이 많은 만큼 임명을 강행할 경우 역풍이 거셀 것이라는 우려가 많다. 한 민주당 중진 의원은 “민주당 내부에서도 후보자들에게 제기된 문제가 심각하다고 보는 의견들이 있어서 최대한 야당과의 합의를 이끌어 내려고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19년 3월 당시 외유성 해외 학회 참석, 자녀 황제 유학 등 논란이 된 조동호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했다. 같은 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은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도 자진 사퇴한 적이 있다.

주요기사
○ 여권에선 박준영-노형욱은 엄호 기류
이에 따라 청와대 안팎에선 3인방 중 최소 1명을 낙마시키는 것으로 한발 물러나면서 야당과 타협점을 찾을 것이라는 관측이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국민의힘 등 야당이 3인방 모두를 부적격 대상으로 삼고 있는 데다 3인의 거취가 향후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준 문제와 연계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9일 논평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 문 대통령은 제1야당과 국민에 의해 부적격 판정을 받은 장관 후보자 3인의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여권 내부에선 임 후보자를 제외하고 노 후보자와 박 후보자에 대해선 방어하려는 기색이 역력하다. 당 관계자는 “노 후보자가 관사 재테크 논란 등에 대해선 충분히 사과하면서 논란이 해소됐다고 본다”며 “반면 임 후보자는 가족 동반 해외 출장 등에 대해서도 관행을 내세워 청문회 이후 오히려 ‘태도 논란’이 일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여권 관계자도 부인의 도자기 반입 문제가 제기된 박 후보자에 대해 “해양수산업계가 임명을 거듭 촉구하는 등 ‘구명 운동’이 벌어지고 있다”며 “박 후보자는 경기 고양시 일산의 아파트 한 채 등 재산이 2억 원에 못 미치는 청렴한 관료”라고 감쌌다.

다만 민주당 의총에서 야당에 끌려가면 안 된다는 기류가 강할 경우 일단 문 대통령이 3인방 모두에 대한 청문보고서 송부를 재요청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황형준 constant2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최혜령 기자
#임혜숙#박준영#노형욱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