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美·中 사이 어설픈 중립, 북핵 문제 풀 수 없다”

뉴스1 입력 2021-05-08 11:26수정 2021-05-08 11: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CSIS 관계자들과 기념 촬영하는 모습. (출처: 황 전 대표 페이스북) © 뉴스1
미국을 방문 중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는 8일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의) 어설픈 중립은 결국 북핵을 비롯해 국제관계의 어떤 문제도 풀 수 없다는 사실을 잊지 않아야 한다”고 밝혔다.

황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정권의 중국 편향 외교는 한미동맹 파트너십의 근본적 의구심을 종식 시킬 수 없음을 의미한다”며 이렇게 적었다.

황 전 대표는 “미국 외교 싱크탱크의 공통 관심사는 중국과 미국에 대한 한국 정부의 모호한 입장과 이로 인한 한미간 역할분담의 불명확성이다”라며 “문재인 정부는 한미동맹에 기초한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에 있어 중국에 대한 한국의 명확한 입장 표명을 더는 미루지 말라”고 촉구했다.

미국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를 방문한 황 전 대표는 존 헴리 CSIS 회장과 빅터 차 선임 부회장, 수미 테리 선임연구원, 마크 리퍼트 전 주한 미국대사와 간담회를 가졌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