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한미정상회담 연기설, 사실 아냐…5월 후반기 조율 중”

뉴시스 입력 2021-04-23 11:29수정 2021-04-23 11: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근거 없는 추측 보도에 유감"
청와대가 23일 한미 정상회담 연기설을 제기한 언론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단에 문자를 보내 이같이 전한 뒤 “한미 양국은 5월 후반기 중 상호 편리한 시기를 조율 중이며, 확정되면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그러면서 “근거 없는 추측보도에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조선일보는 한국이 요구하는 백신 확보에 미국이 난색을 표하면서 한미 정상회담이 연기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