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켜진 줄 모르고 “신났네 신났어”…野 “추미애냐”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4-20 11:11수정 2021-04-20 11: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News1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본회의장 의장석에서 마이크가 켜진 줄도 모르고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아주 신났네. 신났어”라고 말해 논란이다.

국민의힘은 “중립적이어야 할 국회부의장이 야당 의원들을 향해 조롱 발언을 했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국민의힘은 20일 김 부의장을 항의 방문할 예정이다.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은 홍남기 총리대행에게 TBS의 ‘일(1) 합시다’ 캠페인과 파란색 택시 래핑 광고 등을 놓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편향 사례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허 의원이 이 질의를 마치고 퇴장할 때 국민의힘 의원들은 “잘했다”며 박수로 격려했다.

주요기사
그러자 의장석에 있던 김 부의장은 혼잣말로 “아주 신났네 신났어”라고 말했다. 당시 의장석 마이크는 켜져 있는 상태였고 김 부의장의 발언은 장내에 다 들렸다.

김상희 국회부의장
국민의힘 박기녕 부대변인은 즉각 논평을 내고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을 떠올리게 하는 오만방자한 발언이 나왔다”고 비판했다.

박 부대변인은 “누구보다 중립적이어야 할 국회 부의장이 대정부질문에 나선 야당 의원들을 향해 조롱성 발언을 하다니 도저히 믿어지지 않는다”며 “국민이 직접 선출한 국회의원이 정부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신성한 자리에서 모욕적 언사를 내뱉은 것은 그 자체로 국민을 무시한 것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해당 발언에 대해 즉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이날 오전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김 부의장의 조롱섞인 막말에 대해 진솔한 사과를 요구한다”며 “우리 원내부대표단은 오늘 오후 1시40분 김 부의장을 항의 방문하겠다”고 예고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