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페미 우월하지 않아” 진중권 “적 만들지 말아야”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4-12 09:43수정 2021-04-12 09: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동아일보DB·뉴스1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페미니즘’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이 전 최고위원은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페미니스트 선언한 사람들이 그 선언만으로 한남(한국남성을 비하하는 표현)보다 도덕적으로 더 존경받을 이유가 없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문”이라고 올렸다.

이어 “원래 내용적으로 아무것도 없으면 용어 하나에 소속감을 얻고 자신이 그 용어만으로 우월하다고 착각한다. ‘깨어있는 시민’ 같은 것만 봐도 자명하지 않나”라고 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채식주의자들이 자기가 채식하는 건 아무 상관없는데 채식하는 자신은 기후변화를 챙기고 트렌디한 사람이고 안 하는 사람은 미개하고 시대에 뒤떨어진 꼴통인양 묘사하면서부터 싸움나는 거다”라며 “이런 트렌디함이 깃들면 피곤하다”고 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마찬가지로 페미니스트도 자기하고 싶으면 하면 된다. 화장하기 싫으면 안 하면 되고 탈코(탈코르셋)하려면 하면 된다. 그게 트렌디하고 안 하면 반동인 듯 묘사하는 순간 싸움난다”고 말했다.

이 전 최고위원 게시글과 댓글을 게재한 진 전 교수.

이에 진중권 전 교수는 댓글을 통해 “적을 만들지 말고 친구를 만들어야지. 자꾸 증오나 반감을 이용하는 포퓰리즘만 하려하니. 다 적으로 돌려서 어쩌려고”라고 지적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진 전 교수의 댓글에 “반감 이용 안 한다. 그냥 온건한 간섭주의자 정도”라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지난 9일에도 페미니즘을 두고 설전을 벌인 바 있다. 당시 이 전 최고위원이 4·7 재보궐선거 결과와 관련 “민주당이 2030 남성의 표 결집력을 과소평가하고 여성주의 운동에만 올인해서 이런 결과가 나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작 박원순 시장 성추문 앞에 서서는 페미니스트들이 만족하지 못할만한 이야기를 하고 피해호소인 이야기를 하니까 페미니스트 표도 달아나서 20대 여성층에서 군소후보에게 15%를 뺏긴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그러자 진 전 교수는 댓글을 통해 “아주 질 나쁜 포퓰리즘”이라며 “뭘 크게 착각한 거 같은데 계속 그렇게 해봐라. 말 한마디로 순식간에 곤두박질치게 만들어 줄 테니까”라고 경고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진 전 교수의 댓글에 “그건 50대 이상의 성평등에 대한 인식과 2030의 인식이 달라서 그렇다”고 받아쳤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