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고배 마신 안철수 ‘양보 2번-패배 3번’… “외롭고 힘들어도 안멈춰” 대선 행보 암시

전주영 기자 입력 2021-03-24 03:00수정 2021-03-24 03: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영선 對 오세훈]
단일화 결과 발표 4시간후 회견
“졌지만 원칙 있게 졌다” 자평
吳선거 도우며 제3지대 규합 예상
고개 숙인 안철수 야권 후보 단일화 조사에서 오 후보에게 패배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23일 기자회견을 마친 뒤 회견장을 나가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23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단일화 경선에서 패배하면서 또 한 번의 정치적 위기에 봉착했다.

안 후보는 이날 야권 단일화 경선 결과 발표 후 약 4시간 만에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장 도전은 여기서 멈추지만 저의 꿈과 각오는 바뀌지 않을 것”이라며 “저 안철수의 전진은 외롭고 힘들더라도 결코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졌지만 원칙 있게 졌다”고 자평했다. 특히 안 후보가 “시대와 국민이 제게 주신 소임을 다해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한 것을 두고 야권에선 “사실상 내년 대선을 위한 행보의 시작을 시사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하지만 안 후보가 ‘새 정치의 아이콘’으로 대안세력이 됐던 이미지는 퇴색되고 ‘철수와 패배의 아이콘’의 돼 간다는 평가가 내년 대선에서의 최대 극복 과제다. 안 후보는 그동안 단일화 경쟁에서 양보하거나 패배한 것이 세 번이나 된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게 후보 자리를 양보한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2012년 문재인 대통령과의 대선 단일화 협상에서의 후보 사퇴 등 ‘철수’한 경우가 두 번, 단일화 경선에서 패배한 것 한 번이다. 이 과정에서 진보, 보수를 오가며 단일화를 시도해 양쪽으로부터 “정체성이 뭐냐”는 비난을 받기도 했다. 또 2017년 대선, 2018년 지방선거 서울시장 선거에선 야권 단일화를 이루지 못해 3등으로 패했다. 2020년 총선에서 국민의당은 단 3석을 얻으며 당세가 크게 위축됐다.

국민의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일단 안 후보는 오 후보를 돕는 것을 밑거름 삼아 야권 대선 플랫폼의 중심에 서려 할 것으로 예상된다. 단일화 과정에서 약속한 국민의힘과의 합당에 대해 안 후보는 이날 회견에서 “서울시장 선거 승리에 집중한 뒤 대선을 위해 범야권 대통합을 해야 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소통’을 강조한 안 후보가 윤 전 총장과의 연대를 통한 야권 재편을 시도할 가능성도 있다. 안 후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윤 전 총장은 야권 지지자들의 정권 교체에 대한 열망을 담고 있는 거대한 댐 역할을 하는 분”이라며 “제가 도와드릴 부분이 있다면 열심히 돕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안철수#고배#대선행보#암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