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46.2%vs박영선 38.7%…오세훈 43.1%vs박영선 39.3%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3-09 10:03수정 2021-03-09 10: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야권, 단일후보로 나서면 민주당에 승리
단일화 실패로 3자 대결시 박영선 후보가 1위
안철수 후보·박영선 후보. 사진공동취재단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가상 양자대결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보다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는 박 후보에 오차범위 안에서 우세했다. 다만 단일화가 무산되면 3자 대결에서 박 후보가 낙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엠브레인퍼블릭은 뉴스1 의뢰로 지난 7~8일 양일간 서울에 거주하는 성인남녀 100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안 후보와 박 후보가 대결한다면 누구에게 투표할 것이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46.2%가 안철수 후보를 꼽았다. 안 후보는 박 후보(38.7%)보다 7.5%포인트 앞서면서 오차범위 밖의 격차를 보였다.

연령대별로 안 후보가 20대 이하(38.3%-33.4%)와 50대(49.4%-42.9%), 60대 이상(58.4%-27.2%)에서 우위를 기록했다. 박 후보는 30대(46.4%-40.4%)와 40대(50.0%-39.0%)에서 앞섰다.

주요기사
박영선 후보·오세훈 후보. 사진공동취재단

야권 단일후보로 오세훈 후보가 나온다면 43.1%로 오차범위 내에서 박영선 후보(39.3%)에 우세했다.

연령대별로 오 후보는 50대(47.2%-45.1%)와 60대 이상(59.4%-26.5%)에서 앞선 반면 박 후보는 20대 이하(34.9%-30.7%)와 30대(46.4%-34.1%) 40대(50.4%-36.9%)에서 우위를 기록했다.

단일화 무산을 가정한 3자 대결에서는 박 후보가 35.8%의 지지율로 크게 앞섰다. 안 후보는 26.0%, 오 후보는 25.4%로 나타났다.

보수야권 단일 후보 지지율 조사에서는 안 후보가 지지도와 경쟁력 측면에서 오 후보를 모두 앞섰다. 지지도에서 안 후보는 34.4%, 오 후보는 29.4%를 기록했다. 경쟁력에서도 안 후보는 36.6%를 받아 오 후보(28.7%)를 제쳤다.

한편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