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역사적 첫 백신 접종 시작…일상 회복 첫걸음”

뉴시스 입력 2021-02-24 09:18수정 2021-02-24 09: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늘 백신 생산 공장에서 완제품 처음으로 출하"
"백신 도입, 이상반응 관리 등 전 과정 철저 준비"
"방역, 숨쉬는 것처럼 자연스러운 생활 일부돼야"
"산불 피해 신속히 복구…봄 산불 예방 강화하라"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오늘 출하되는 백신으로 모레부터는 우리나라에서도 역사적인 첫 접종을 시작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경북 안동시 경북도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오늘은 이곳 경북 안동에 위치한 우리 기업의 백신 생산공장에서 국민들께 공급해드릴 코로나19 백신 완제품이 처음으로 출하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드디어 고대하던 일상 회복으로의 첫걸음을 떼는 것”이라며 “정부는 국민들께서 안심하고 접종을 받으시도록, 백신 도입부터 수송과 유통, 접종, 그리고 이상반응 관리까지 모든 과정을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께서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새롭게 시작하는 이 희망의 여정에 함께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주요기사
정 총리는 경북 지역에서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는 데 대해 “평범한 일상 속에서의 감염이 지속되고 있는 것”이라며 “지난 한 주간 대구·경북의 감염재생산지수도 3주 만에 다시 1을 넘어섰다”고 우려했다.

또 “코로나19와의 싸움이 끝날 때까지, 방역은 마치 숨쉬는 것처럼 자연스러운 생활의 일부분이 되어야 한다”며 “경북도민을 포함한 모든 국민들께서도 긴장을 늦추지 마시고, 일상생활 속에서 방역을 계속 실천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주말 안동과 예천 지역 등 경북에서 큰 산불이 발생한 데 대해 “국민 안전을 위해 밤을 새워가며 20시간 넘게 진화에 총력을 다한 경북의 공무원들과 산림청, 소방청, 군 장병들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어 “산림청과 해당 지자체는 피해를 신속히 파악해 이에 따른 복원계획을 세우고, 곧바로 복구에 나섬으로써 주민들의 걱정을 덜어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봄철 집중 홍보와 불법 소각 단속 등 산불 예방과 감시 활동을 한층 강화해 주시기 바란다”며 “국민들께서도 경각심을 갖고, 산불 예방에 적극 동참해 우리의 소중한 산림자원을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