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당 부름 받고 첫 출격”…선거 행보 본격화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23 13:43수정 2021-01-23 13: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3일 남대문 시장 방문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서울시장 보궐선거 행보에 나선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멈춤 끝. 움직임 시작”이라며 “당의 부름을 받고 첫 출격한다. 결국 멈춤은 이틀을 넘기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코로나19 민생현장 릴레이 방문’ 일환으로 이날 남대문 시장을 방문한다. 이 자리에 박 전 장관과 우상호 민주당 의원이 동행한다.

박 전 장관은 “당 대표님 모시고 우상호 후보와 첫 상봉. 콩닥콩닥 가슴이 뛴다”며 앞서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선언한 우 의원과 만나는 소감을 밝혔다.

주요기사
또 “지난해 2월 코로나 첫 충격 때 소상공인 여러분 힘내시라고 대통령님 모시고 찾았던 남대문시장, 그 인연으로 착한 임대인 운동이 시작된 곳”이라고 설명하며 당시 사진을 공개했다.

박 전 장관은 조만간 공식 출마선언을 할 것으로 보인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