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추미애 잘하고 있어… 해임건의 생각하지 않아”

박민우 기자 입력 2020-11-24 03:00수정 2020-11-24 09: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앞서 “절제해야” 지적과 온도차
사진 동아DB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 “해임 건의 같은 것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며 “검찰개혁을 열심히 잘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총리로서 마땅히 해야 될 도리는 해야 될 것”이라며 “제가 (추 장관) 격려를 많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실상 추 장관에 대해 힘을 실어준 것이다.

정 총리는 10일 기자간담회에서 추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과 관련해 “앞으로 불필요한 논란이 계속된다면 총리의 역할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에 대해 “직무 수행 과정에서 더 점잖고 냉정하면, 사용하는 언어도 더 절제된 언어였으면 좋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정 총리가 추 장관 해임건의에 선을 그은 것을 두고 일각에선 더불어민주당 내 친문 세력을 의식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국무총리실 관계자는 “추 장관이 기본적으로 윤 총장이 정치를 하는 것에 대해 문제 제기를 하는 것이지 명분과 목적에 비해 잘못한 것이 없지 않으냐”고 말했다.

주요기사
한편 정 총리는 차기 대선 출마와 관련한 질문에 “지금은 국민들에게 일상을 돌려드리는 것이 가장 시급하다”면서도 “국민들로부터 ‘그래도 괜찮은 정치인이다’라는 평가를 받는 게 꿈”이라고 말했다.

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
#정세균 국무총리#추미애#검찰 개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