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빛과 그림자를 차분히 생각”…국민의힘 “국민의 자부심 높인 선각자”

이은택 기자, 김준일 기자 입력 2020-10-25 20:40수정 2020-10-25 21: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치권과 여야 유력 대선주자들도 25일 별세한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에 대해 일제히 애도를 표했다. 다만 이 전 회장이 남긴 족적에 대한 평가에선 미묘한 시각차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고인의 빛과 그림자를 차분히 생각하며 삼가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신경영, 창조경영, 인재경영…. 고인께선 고비마다 혁신의 리더십으로 변화를 이끌었다”며 “‘생각 좀 하며 세상을 보자’ 같은 고인의 여러 말씀은 활기 있고 창의적인 기업문화를 만들었다. 우리 사회에도 성찰의 고민을 던져 주었다”고 했다. 다만 이 대표는 “고인은 재벌 중심의 경제구조를 강화하고 노조를 인정하지 않는 등 부정적 영향을 끼쳤다는 점도 부인할 수 없다”며 “삼성은 과거의 잘못된 고리를 끊고 새롭게 태어나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페이스북에 “질곡의 현대사에서 고인이 남긴 족적을 돌아보고 기억하겠다”며 “기업들이 자신의 역량을 충분히 발휘하는 것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경영환경을 조성하는 것이야말로 고인의 넋을 기리는 일”이라고 밝혔다.

반면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수많은 일자리를 만들고 경제성장을 견인하면서 우리 경제의 발전에 큰 기여를 하신 분”이라며 “한국 경제 역사의 한 페이지를 쓰신 기업가의 죽음을 애도한다”고 썼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우리가 세상을 넓고 멀리 볼 수 있게 된 것은 거인의 어깨 덕분이었다. 삼성 같은 기업이 별처럼 쏟아져 나오는 대한민국을 만들 책임은 우리의 몫으로 남았다”고 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고인의 도전과 혁신정신은 4차 산업혁명과 새로운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한 귀감으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회장이 한국 경제발전을 이끈 공에 대해선 여야 모두 한목소리였지만 남긴 과제에 대해선 엇갈리는 반응을 보인 셈이다. 여야의 반응은 정당 논평에서도 엇갈렸다. 주요 정당 중 가장 늦게 논평을 낸 민주당은 “한국 경제 성장의 주춧돌을 놓은 주역”이라면서도 “그가 남긴 부정적 유산들은 우리 사회가 청산해야 할 시대적 과제”라고 했다. 반면 국민의 힘은 고인은 국민의 자부심을 높인 선각자“라고 애도했다.

주요기사
일각에선 이 회장 별세에도 ‘부정적 유산’을 언급한 민주당의 메시지를 두고 비판도 나왔다. 고려대 이한상 교수는 페이스북에 ”유족들이 상심하고 있을 오늘 재벌경제니 노조불인정이니 따위를 추모사에 언급하고 삼성에 잘못된 고리를 끊고 새롭게 태어나라고 훈계질하는 것은 무례이자 무도“라고 했다. 한 누리꾼은 댓글에서 ”박원순 전 시장 조문사에서 정치인으로서 어두운 점을 반성하라고 쓴 사람이 있느냐“며 ”품격을 되찾고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썼다.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김준일 기자 ji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