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시신 불태웠다’ 자극적 말폭탄…사건 본질 아냐" 발언 논란

김지현기자 입력 2020-09-29 16:08수정 2020-09-29 16: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가 29일 북한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사살 사건과 관련해 “‘시신을 불태웠다’는 문구가 이 사건의 본질적 요소는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전날 국회의 대북규탄결의안 채택 무산 책임을 ‘시신을 불태웠다’는 문구를 요구한 야당 탓으로 돌린 것이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라디오에서 “시신을 불태웠다는 말은 자극적이고 말폭탄적인 성격이 있다”며 “이런 사항들은 남북 간에 확인과 공동조사를 통해 (사실인 것으로) 나왔을 때 (결의안에) 추가해도 충분하지 않냐고 생각했던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에서 부유물을 불태웠다고 언급한 상황에서 그 문제를 부각시켜 남북 간 긴장을 고조시키고 말폭탄을 주고받는 것보다는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고 남북관계를 평화적으로 관리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국민의힘이) 추석 국면에서 이 사건을 정부여당과 대통령을 공격하는 소재로 삼기 위해 (결의안 채택을 안 한) 정략적인 의도가 충분히 숨어 있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도 야당을 향한 역공에 나섰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이 사건이 발생한 뒤 냉전 본색을 드러내고 있다”며 “우리 정부와 군은 제약된 상황에서 원칙과 절차에 따라 대응했는데 국지전의 위험을 각오하고라도 함정과 전투기가 북 해역으로 출동했어야 한다는 것은 상식적 주장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야당이 세월호 참사까지 끌어내 문재인 대통령에게 무능 프레임을 씌우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대응이 김정은 위원장의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끌어냈다. 이는 의미있는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민주당 소속 민홍철 국회 국방위원장도 이날 라디오에서 “대통령에 보고가 안 됐다든지, 소홀히 했다든지 그런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지현기자 jhk85@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