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통신선 복구” 文대통령 요청에도 北 아직 불응…軍 “복구 안돼”

뉴시스 입력 2020-09-28 11:29수정 2020-09-28 11: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방부 "아직 복구 안 된 것으로 알고 있다"
"당시 조각난 첩보만으로 군사 대응 어려워"
청와대가 북한에 군 통신선을 복구해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사살 사건을 논의하자고 제안했지만 28일 오전 현재 북측은 응하지 않고 있다.

문홍식 국방부 대변인 직무대리는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일단 군 통신선과 관련해서는 아직 복구가 안 된 것으로 제가 알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전날 긴급안보관계장관회의 결과 발표에서 “남과 북이 각각 발표한 조사 결과에 구애되지 않고 열린 자세로 사실관계를 함께 밝혀내기를 바란다”며 “이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 교환을 위해 군사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한다”고 밝혔지만 북한은 아직 받아들이지 않은 상태다.

이 밖에 문 직무대리는 해양경찰청의 이 사건 수사와 관련, “(사살 사건 관련) 해경 수사와 관련해서 양 기관이 자료제공 방법이라든지, 범위 등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국방부는 해경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나갈 예정”이라고 국방부 방침을 밝혔다.

주요기사
그는 북한이 우리측의 시신 수색작전에 영해 침범이라 주장한 데 대해선 “기본적으로 NLL(서해 북방한계선)은 실질적인 해상분계선”이라며 “NLL이 준수되고 존중돼야 한다는 변함없는 원칙이 있다”고 반박했다.

문 직무대리는 왜 해당 공무원을 구하기 위해 군사행동을 하지 않았느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국민의 목숨과 생명, 재산에 비할 것은 없다”면서도 “다만 여러 조각난 첩보들을 갖고 그 상황에서 군사적 대응을 하는 것이 그렇게 쉽지만은 않았다”고 답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