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김종인은 ‘박덕흠’ 논란 사과하고 안철수는 화끈하게 입당하라”

뉴스1 입력 2020-09-22 10:55수정 2020-09-22 10: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뉴스1
국민의힘 부산시당 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은 22일, 이해충돌 논란을 빚고 있는 박덕흠 의원 문제와 관련해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사과가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고 했다.

또 “서울시장 선거 전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우리랑 합치지 않으면 정치적 미래가 상당히 어려워질 것”이라며 “화끈하게 입당하라”고 주문했다.

하 의원은 이날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국민들이 바라는 건 보수가 제대로 개혁을 해서 수권정당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것”이라며 “제대로 방향을 잡고 (개혁) 속도를 더 빨리 내야 된다”고 요구했다.

이런 맥락에서 “이상한 이야기하는 사람들은 빨리 쳐내고 박덕흠 의원 사건, 이런 것 터질 때 적어도 당대표는 사과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하 의원은 “건설업을 하는 분이 국토위를 5년간 했고 간사도 했다? 국민들이 볼 때 납득이 잘 안 된다”며 “본인이 원해도 당이 시켜주면 안 되는 것인데 이런 부분들은 지도부가 신속히 사과를 해야 한다”고 빠른 조치를 원했다.

한편 하 의원은 “(내년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승패는) 중간표를 누가 가져가냐 문제로 국민의힘에서도 서울시장, 부산시장 후보의 제1 기준은 개혁성과 확장성 이 지점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했다.

이어 “(서울시장 후보 윤곽을 점칠 수 있는) 관건은 안철수 대표 같다”며 “안 대표가 과감하게 결단을 해서, 화끈하게 입당을 해야 된다”고 안 대표 결단을 촉구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