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말많던 추미애 어디로?…최순실보다 더한 국정농단”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7-16 15:21수정 2020-07-16 15: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6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과 관련해 “이처럼 중대한 상황에 말 많은 법무부 장관은 어디로 숨었냐”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질책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서울시의 진상규명을 위한 자체 조사는 중단돼야 한다”며 “수사당국이 철저하게 수사해서 반드시 진실을 밝혀내고 관련자를 엄단해 서울시를 정화시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윤석열 검찰총장은 철저한 수사 지휘를 통해 실체적 진실을 밝혀내야 한다”며 “경찰과 검찰수사가 미진하면 특검과 국정조사로 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뉴스1

그는 “거듭된 단체장들의 성범죄는 한 개인의 일탈이 아니라 이 정권의 구조적인 문제”라며 “한 건은 사건이고, 두 건은 사례지만, 세 건이 넘어가면 이것은 구조적인 문제”라고 진단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이어 박 전 시장까지 잇따라 성범죄 사건에 연루된 것을 지적한 것이다.

주요기사

안 대표는 “피해자가 도움을 요청했을 때 ‘비서의 업무는 심기 보좌하는 것’이라며 조직적으로 범죄를 비호하고 은폐했다면, 서울시청 6층 사람들은 도덕적으로 용납할 수 없는 범죄집단”이라고 말했다.

이어 “피해 여성을 억압하고, 권력자는 비호하고, 주변 사람들에게는 침묵을 강요하는 거대한 범죄 카르텔”이라며 “이 범죄 카르텔의 범위가 어디까지인지는 결국 사실이 밝혀지면서 백일하에 드러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빈소. 사진=서울시 제공

특히 “경찰이나 청와대가 고소 사실을 가해자에게 알려 은폐하고 대비할 시간을 줬다면, 이것은 국가의 근본이 붕괴된 것”이라며 “사실이라면, 최순실보다 더 심각한 국정농단”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께 묻는다. 대통령의 입장은 무엇이냐”며 “이 정권 핵심 인사들에 의해 일어나는 정권 차원의 문제니, 정권의 수장이자 책임자이신 대통령께서 대답해 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금 국민들은 이 정권의 거짓과 위선 그리고 이중성을 매일, 하루에도 여러 번 목격하고 있다”며 “동서고금의 진리 중 하나는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한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와 함께 “권력이 과하게 한 군데로 쏠리면 반드시 탈이 난다”며 “대통령께서 직접 나서서 정권 차원에서 국민에게 사과하고 조속히 진상을 규명하고 잘못된 것을 바로잡아달라”고 촉구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