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단체 “어젯밤 대북전단 기습 살포…2000불 날렸다”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6-23 09:23수정 2020-06-23 09: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자유북한운동연합 영상 캡처
탈북민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22일 밤 경기 파주에서 대북전단을 기습 살포했다고 주장했다. 대형풍선을 날려 보내는 영상도 함께 공개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대표 박상학)은 “6명의 회원들이 22일(월요일) 밤 11∼12시경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대북전단을 기습 살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6.25 참상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대북전단 50만장과 ‘진짜용 된 나라 대한민국’ 소책자 500권, 1달러 지폐 2000장, SD카드 1000개를 20개의 대형풍선(애드벌룬)에 실어 날려보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잔인한 가해자 위선자에겐 그토록 비굴하면서 약자이고 피해자인 탈북민들에겐 악마의 비위에 거슬린다고 입에 재갈 물리고 국민의 기본권인 표현의 자유마저 박탈하려는 문재인 종북좌빨독재정권, 여기가 서울인가 평양인가?”라고 대북전단 제재를 규탄했다.

주요기사
또 “현대판 수령의 노예로 전락한 무권리한 북한인민이라지만 진실을 알 권리마저 없단 말인가?”라며 “대북전단에 독이 묻었는가? 폭탄이 들어있는가?”라고 항의했다.

경찰이 최근 접경지역에서 24시간 경비 체제를 가동한 가운데,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하고 있어 당국은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다.

박 대표는 “경찰의 감시를 피해 아주 어두운 곳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했다”며 “나는 경찰에서 계속 추적하기 때문에, 이번에는 아마추어 회원들을 교육시켜 살포했다”고 말했다.

갖고 있던 수소가스도 다 빼앗겨 17배 비싼 헬륨가스를 구해 살포에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박 대표가 공개한 대북전단은 북한 김일성 주석, 김정은 국무위원장,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의 얼굴 사진이 실려 있고 하단에 ‘어찌잊으랴 6.25, 민족살육자 김정은·여정 할애비 김일성 침략자를 인민이여 일어나라!’는 구호가 적혀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