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내달 G7 9월로 연기, 한국도 초청”…靑 “협의 할 문제”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5-31 13:59수정 2020-05-31 14: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6월 개최 예정인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9월로 연기하고 한국과 호주, 러시아, 인도도 참여시키고 싶다는 의향을 밝혔다.

AFP·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를 방문하고 백악관으로 돌아오는 전용기 안에서 “나는 이것(G7 정상회의)을 연기하려고 한다”며 “이는 G7이 세계에서 진행되고 있는 상황을 적절히 대표하지 않는다고 느끼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에 관해 논의하기 위해 전통적 동맹국과 코로나19로 영향받은 국가들을 데려오길 원했다고 백악관 관계자가 전했다.


현재 G7은 미국과 이탈리아, 일본, 캐나다, 프랑스, 독일, 영국으로 구성돼 있다.

주요기사

트럼프 대통령은 G7이 아닌 한국과 러시아, 호주, 인도도 초청하고 싶다고 했다고 한다.

시기에 대해서는 9월 열리는 뉴욕 유엔총회 전후나, 11월 미 대선 이후가 될 수 있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G7 회의체를 근본적으로 바꾸자고 한 것인지 아니면 올해에만 G7 확대 정상회의을 열자고 한 것인지는 불분명하다.

현재 우리나라는 G20에 포함돼 있다. 한국의 G7 참여가 확정된다면 그만큼 우리나라의 글로벌 위상이 높아졌음을 상징하는 것이기도 하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문제를 논의하겠다는 것은 미중 갈등이 증폭되는 와중에 한국에 부담으로 작용할 가능성도 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앞으로 미측과 협의해 나가야 할 문제”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해당 보도는 인지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미국 측의 사전 통보가 있었는지’ 물음에는 “사전에 통보받지 않았다”라고 답했고, ‘9월 미국 방문 가능성’에 대해선 “미측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만 언급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