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與, 친문중심 비례연합… 野, 비례순번 집안싸움

김준일 기자 , 황형준 기자 입력 2020-03-18 03:00수정 2020-03-18 04: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변칙 비례공천에 뒤죽박죽 된 총선
황교안, 비례 명단 재조정 요청에 한국당 공관위 “불가”… 충돌 심화
與, 조국지지 세력 등과 연합… 사실상 ‘비례민주당’ 논란 커져
원내 1, 2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이 선거법 개정으로 처음 도입되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에 편법 대응하는 과정에서 총선 공천 내홍의 민낯을 드러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정치권의 통합 리더십과 메시지가 필요한 상황에서 거대 정당의 변칙적 선거 전략으로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선거 풍토가 어느 때보다 혼탁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통합당과 그 자매정당 미래한국당은 비례대표 명단을 놓고 집안싸움을 이어가고 있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와 접촉한 한선교 한국당 대표는 공병호 공천관리위원장에게 “통합당의 영입 인재가 대부분 당선권 밖에 배치되어 있다”며 비례대표 명단 순서를 바꿔 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공 위원장은 17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한 대표에게 명단 순서를 바꾸면 어떻겠냐는 제안을 받았지만 이는 불법적인 요청이라 변경 없이 원칙대로 강행할 것”이라고 일축했다. 한 대표는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18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명단에 대해 공관위에 재의를 요구할 것”이라고 했지만 공관위가 재의 요구를 거부하고 명단을 재의결하면 공천이 확정된다. 이 때문에 통합당과 한국당은 당헌 부칙 4조(‘최고위원회의 의결로 별도의 방법과 절차에 따라 공직후보자를 선출할 수 있다’)에 근거해 최고위가 새로 짠 비례대표 명단을 찬반투표에 부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심지어 당 일각에선 한선교 대표 해임안 처리, 또 다른 비례위성정당 창당 등이 플랜B로 구체적으로 검토되고 있다.

한국당을 비판하다가 비례 의석을 잃을 수 없다며 비례연합정당에 참여하겠다고 뛰어든 민주당은 결국 친문 및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지지 세력을 중심으로 한 비례정당 창당을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이날 조 전 장관을 지지한 세력들이 주축이 된 ‘시민을 위하여’를 플랫폼 삼아 원외정당 4곳(기본소득당, 시대전환, 가자환경당, 가자평화인권당)과 함께 비례대표 전담 연합정당을 만들기로 했다. 당초 진보진영의 시민사회 원로들이 모인 ‘정치개혁연합’ 등과 연합하려 했으나 주도권 다툼 등으로 결별한 뒤 친문세력이 주도하는 사실상의 ‘비례민주당’을 만들려는 것. 민주당 관계자는 “(‘정치개혁연합’과 ‘시민을 위하여’ 간) 통합이 불발되면서 연합정당 추진 일정이 촉박해 ‘시민을 위하여’ 플랫폼에 민주당이 합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준일 jikim@donga.com·황형준 기자
관련기사

#총선#더불어민주당#미래통합당#비례대표#비례연합정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