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문재인 ‘맏이 리더십’ 안보여”

유근형기자 입력 2017-03-16 03:00수정 2017-03-16 09: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경모드 전환 ‘판세 역전’ 승부수
변재일 “총선때 김종인 셀프공천… 文이 제안해놓고 논란되자 침묵”
서울대생과 인증샷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안희정 충남도지사(가운데)가 15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 글로벌공헌단에서 강연을 마친 뒤 학생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 안 지사는 이날 강연에서 “진영 싸움에서 벗어나 청년 여러분의 현실에 맞지 않는 틀을 저는 바꾸고 싶다”고 말했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15일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한 공세 수위를 한껏 끌어올렸다.

안 지사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한 집안으로 치면 ‘맏이’를 뽑는 대통령 선거에서 문 전 대표는 ‘맏이’ 리더십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날 첫 TV 토론회에서 “당도 통합을 못 하는데, 나라를 어떻게 통합할 거냐”며 직격탄을 날린 데 이어 이틀째 문 전 대표의 리더십을 정면으로 비판한 것.


안 지사는 “대세론이라 하면 후보의 지지율이 당 지지율보다 높을 때를 말하지만 아직 그런 후보는 없다”며 문재인 대세론을 부정했다.

이날 안희정 의원멘토단 소속 의원들도 힘을 보탰다. 멘토단 순회 일정으로 광주를 방문한 박영선 멘토단장은 문 전 대표의 김광두 교수 영입에 대해 “대연정은 비판하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경제 교사를 모셔온 건 논리에 맞지 않는다”고 공격했다.

관련기사
변재일 정책단장은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해 4·13총선 당시 김종인 전 대표의 ‘셀프 공천’ 파동에 대해 “비례대표 2번 제안은 문 전 대표가 한 것이다”며 “(당시 문 전 대표가) ‘제가 제안했다’고 말 한마디만 했어도 셀프 공천 파문으로 비화돼 당이 어렵게 안 됐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지금까지 중장년층 외연 확대에 주력했던 안 지사는 문 전 대표의 주요 지지층인 청년층을 타깃으로 캠페인을 집중적으로 펼치기로 했다. 안 지사는 이날 서울 관악구 서울대 글로벌공헌단을 깜짝 방문해 사회복지학과 학생과 간담회를 열었다. 안 지사는 “표를 얻으려고 우클릭을 한다는 비난도 받지만, 보수진영에선 ‘까면 빨갛다’며 저를 수박이라고 한다”며 “진영 싸움에서 벗어나 (낡은 진보 보수의) 저 틀을 바꾸고 싶다”고 말했다. 안 지사 측 김종민 의원은 “이번 주 여론조사에서 20%에 복귀하고 다음 주(3월 26일)까지 25%를 찍는다면 역전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안희정#대선#문재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