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사드기지 환경평가, 수개월뒤 착수할 듯

입력 2016-07-22 03:00업데이트 2016-07-22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미 ‘北도발 방어’ 총력] 경북 성주군에 배치될 사드 체계와 함께 운용될 레이더 전자파 유해성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사드 기지에 대한 환경영향평가가 기지 설계도가 완성되는 수개월 뒤에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21일 정례브리핑에서 “(주한미군 측에 사드 포대) 부지를 공여하기 위한 절차가 진행되면 부지에 대한 설계도 작성이 시작된다”면서 “설계도를 만드는 기간이 수개월 걸리고 그 뒤에 환경영향평가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영향평가 기간도 수개월 걸린다는 게 국방부의 설명이다. 국방부는 “환경영향평가 절차를 반드시 밟겠다”고 강조하며 안전성 논란을 불식시킬 것임을 분명히 했다.

전날 한민구 국방부 장관도 국회 본회의 사드 긴급현안질문에서 “사드 배치 결정에 따라 국내법에 따른 환경영향평가를 미군 측과 협의해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