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靑 “北 3차 포격땐 전투기로 응징 준비돼 있었다”

입력 2010-12-13 03:00업데이트 2010-12-13 09:2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청와대가 11·23연평도 도발 당시 북한의 2차 포격(오후 3시 10∼41분)이 끝난 시점에 ‘3차 (포격) 도발이 시작되면 전투기로 대응 폭격한다’는 방침을 세웠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명박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청와대 지하벙커의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회의에서 내려진 이 같은 결정은 북한이 3차 포격을 해오지 않아 실행되지는 않았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2일 “북한의 2차 포격 후에도 우리 전투기가 서해상에 떠 있었다. 3차 포격이 시작됐다면 전투기 공격이 감행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 공군은 1차 포격(2시 34∼55분)이 진행되던 시점에 충남 서산의 공군 제20전투비행단에서 F-15K, KF-16 각각 4대를 출격시켰고 전투기는 연평도 해상을 비행하다 철수했다.

이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이 대통령은 1, 2차 포격 도발이 진행될 때 참모들에게 “전투기로는 어떻게 못 하느냐”는 질문을 여러 차례 던졌고 합동참모본부는 “(전투기로 공격하면 북한의 보복에 의한) 우리 민간인의 대량 피해를 각오해야 한다”는 취지로 보고했다. 이 고위 관계자는 그 같은 논의 직후 전투기 폭격을 감행하기로 최종 결정이 내려진 자세한 경위는 공개하지 않았다.

김승련 기자 srkim@donga.com


▲동영상=김관진, “항공기 폭격 명령 내렸어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