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특채자, 외국어 구사능력 ‘낙제점’”

동아일보 입력 2010-09-30 10:23수정 2010-09-30 17: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급이상 38%, 영어.제2외국어 등급 미보유 외교통상부에서 특채로 채용된 5급 이상 외무공무원의 38%가 영어와 제 2외국어 2개 등급을 모두 보유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특채자들의 외국어 구사능력에 허점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유기준(한나라당) 의원은 30일 외교통상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8월 기준으로 특채 출신자 284명 중에서 38.4%인 109명이 영어와 제 2외국어 등급이 모두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공채 출신자 1150명 가운데 영어와 제 2외국어 등급이 모두 없는 경우는 3.8%인 44명에 불과한 것과 비교할 때 특채자들의 외국어 구사능력이 현격히 떨어졌다고 유 의원은 지적했다.

또 영어 등급이 없는 사례는 공채 출신자가 6.2%인 72명인 반면 특채 출신자는 47.95인 136명(47.9%)으로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주요기사
제 2외국어 등급이 없는 경우는 공채 출신자도 47.2%인 543명으로 높은 수준이었지만, 특채출신자는 71.1%(202명)로 훨씬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외교통상부 내 5급 이상 외무공무원들은 모두 1434명으로, 이 가운데 공채 출신자는 1150명이고, 특채 출신자는 284명이다.

유 의원은 "특채 출신의 외무공무원 중에서 영어 및 제 2외국어 등급 미보유자가 많다는 것은 특채 직원들에 대한 외국어 구사능력의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 의원은 재외공관 156곳 중에서 스웨덴 노르웨이 핀란드대사관과 몽골대사관, 이란대사관 등 재외공관 27곳에서 현지 언어능력 검정시험에 합격한 직원이 단 1명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덧붙였다.

인터넷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