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전용기 구매사업 포기

동아일보 입력 2010-09-29 03:00수정 2010-09-2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보잉사 1조원 넘게 불러… 차기 정권으로 사업 넘겨 정부가 2014년까지 대통령 전용기를 구매하기로 한 사업을 포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군 관계자는 28일 “방위사업청이 대통령 전용기를 구입하기 위해 단독 입찰한 보잉사와 마지막까지 가격 협상을 했지만 보잉사가 제시한 가격이 너무 비싸 결국 사업을 포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정부는 5000억 원 정도면 충분히 구매가 가능하다고 예상했으나 보잉사 측이 특수 장비가 많이 들어간다며 1조 원이 넘는 가격을 불러 협상이 결국 결렬됐다”면서 “이번 정부에서는 더 이상 전용기 구매를 추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제 전용기 구매는 차기 정권의 몫이 됐다”고 덧붙였다.

대통령 전용기 구매 사업은 노무현 정부 때 처음 추진됐다. 하지만 당시 한나라당이 반대해 무산됐고 2008년 이명박 정부가 들어선 뒤에는 정부의 예산 요청을 민주당이 경제위기를 이유로 거부했다. 하지만 정부는 지난해 다시 구매 예산을 국회에 요청했고 민주당이 구매에 동의해 올해 구매 착수금으로 140억 원의 예산이 배정됐다.

이에 따라 방위사업청이 4월 구매 입찰 공고를 내자 보잉사와 에어버스사가 관심을 보였으나 보잉사만 단독 입찰했다. 하지만 방위청은 16일 “보잉사 제안 중 일부가 부적합해 ‘협상 및 시험평가 대상’으로 선정하지 않았다”며 “재입찰 절차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정부는 2월 대한항공과 5년간 장기임차 방식으로 보잉 747-400 기종을 임대해 전용기로 사용하고 있다. 이전에는 순방 때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항공기를 번갈아 이용했다.

주요기사
박민혁 기자 mhpar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