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G20테러대비 57개국 입국자 5만명 조사

동아일보 입력 2010-09-14 03:00수정 2010-10-11 18: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 이슬람권 등 외국인 선별… 신고한 체류 목적-지역 맞는지 확인 정부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개최를 앞두고 테러 방지를 위해 중동 아프리카 동남아시아의 이슬람권 등 57개국에서 국내에 입국한 5만여 명의 국내 체류 상황을 전수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13일 알려졌다.

이 같은 G20 대테러 대책은 대통령실 경호처를 정점으로 국가정보원 법무부(검찰) 국방부 경찰청 소방방재청 등 25개 기관이 참여한 ‘G20 정상회의 경호안전통제단’이 실행하고 있다.

경호안전통제단은 미국 중앙정보국(CIA) 등 국제 테러 정보에 정통한 해외 정보기관에서 관련 정보를 넘겨받아 국제 테러 용의자가 활동 중인 이슬람권 등의 57개국을 선별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들 나라에서 국내에 들어온 5만여 명이 입국 당시 신고한 체류 목적에 부합하는 활동을 하는지를 확인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조사 대상자 중 상당수가 어떤 활동을 하는지가 불분명하고, 어디에 사는지 확인이 안 돼 경호안전통제단이 정밀조사를 벌이고 있다는 것이다. 또 경호안전통제단은 CIA 등에서 국제 테러용의자 명단을 입수해 국내에 입국하는 외국인의 신상정보와 대조하는 작업도 하고 있다.

주요기사
한나라당 이정현 의원이 최근 정부에서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경호안전통제단은 최근 항공사에서 탑승권을 예약했거나 발권한 승객의 모든 출입국 정보를 입수해 분석할 수 있는 사전여행객정보시스템(APIS)의 조사 대상 기준도 강화했다.

일례로 당초 법무부 출입국관리사무소의 입국심사에서 여권과 비자의 여행객 이름이 테러 용의자의 이름과 4음절 이상 같으면 조사 대상으로 삼던 기준을 2음절 이상만 같아도 조사하도록 했다.

이 의원은 “테러 대책에 만전을 기하는 것은 바람직하지만 인권 침해 소지가 없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동영상=G20서울정상회의를 앞두고 국제여객선 특별점검


최우열 기자 dnsp@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