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호 교육 “다양한 학생 뽑으면 정부지원 가산점”

동아일보 입력 2010-09-11 03:00수정 2010-09-1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입학사정관제 특혜 실태조사”
이주호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사진)은 10일 “입학사정관제로 다양한 학생을 선발할 수 있도록 입학사정관 평가에 다양성 지표를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또 한국대학교육협의회와 공동으로 입학사정관제가 공정하게 운영되고 있는지 실태조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가진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입학사정관제는) 학생 구성을 얼마나 다양하게 하느냐가 중요하다. 가장 우수한 아이들을 모으는 게 중요한 것이 아니고 최적의 구성을 하는 게 중요하다”며 “다음 입학사정관제는 지역별 소득별로 얼마나 다양하게 반영하느냐를 지표로 만들어 높은 학교에 가점을 주는 방식으로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올해부터 대학의 신입생 출신고교 유형별 현황이 공개된다”며 “이것도 활용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입학사정관제에 대해 걱정하는 목소리를 듣고 있다”며 “대교협과 함께 교수나 교직원 자녀 등이 특혜를 받은 사례가 있는지, 상피제도는 제대로 마련했는지 챙겨보고 미흡한 대학에는 이를 차단할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도록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고교 내신 문제도 다음 주 월례토론회에서 현행 9등급 상대평가제를 어떻게 개선할지 본격적으로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대학 구조조정에 대해서는 “불가피한 퇴출이 있을 수는 있지만 기본 목표는 대학 살리기”라며 “연내에 사립대 구조조정을 촉진할 관련 법안을 통과시키고 구조조정 시 재학생의 타 대학 편입과 교직원 보상 등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 장관은 지방대 살리기를 위한 방안에 대해 “4년제 대학에만 지원하던 정부의 우수학생 장학금제도를 상대적으로 저소득층이 많은 전문대에도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교과부는 내년부터 연 100억 원 규모의 장학금을 형편은 어렵지만 성적이 우수한 학생들에게 지급할 방침이다.

유아교육 대책을 ‘무상교육으로 할 것인지, 취학연령 단축으로 할 것인지’를 묻자 “관계부처와 협의해 공정한 교육기회를 보장하는 획기적인 유아교육 대책을 1주일 안에 발표하겠다”고 답했다.

윤석만 기자 s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