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승호 선원,선박 귀환…내일 나포 30일만에

동아일보 입력 2010-09-06 14:47수정 2010-09-06 16: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北, 한적에 "7일 동해로 송환" 통보 지난달 동해 대화퇴어장 근해에서 조업 중 북한 경비정에 나포된 '55대승호'와 선원 7명 전원이 30일 만에 귀환하게 됐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6일 "우리 경제수역을 침범했던 남조선 어선과 선원들을 돌려보내기로 결정했다"면서 "(선원) 본인들이 행위의 엄중성을 인정하고 다시는 그런 행위를 하지 않겠다고 한 것과 남조선 적십자사가 관대히 용서해 돌려보내줄 것을 요청해온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중앙통신은 송환 날짜와 방법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지만 북한 조선적십자회는 이날 우리 측 대한적십자사 앞으로 보낸 통지문에서, 대승호와 선원 7명 전원을 7일 오후 4시 동해군사경계선에서 돌려보낼 것이라고 알려왔다.

북한이 통보대로 대승호와 선원들을 돌려보내면 지난달 8일 나포 이후 30일만의 귀환이다.

주요기사
중앙통신은 또 "8월8일 남조선 어선 '55대승호'가 우리측 동해경제수역을 침범해 비법적인 어로활동을 하다 조선인민군 해군에 의해 단속됐다"면서 "이러한 행위는 우리의 주권에 대한 용납할 수 없는 침해행위"라고 주장했다.

한국인 선원 4명과 중국인 3명을 태운 오징어채낚기 어선 대승호는 지난달 7일 오후 6시30분께 동해 대화퇴어장에서 조업 중이라고 포항 어업정보통신국에 위치를 보고한 뒤 통신이 끊겨 북한 경비정에 나포된 것으로 추정됐다.

그러다 만11일 후인 지난달 19일 조선중앙통신이 동해 경제적 수역을 침범한 대승호를 단속해 조사 중이라고 확인했으며, 정부는 같은 달 11일과 20일 두 차례 한적 명의로 송환 촉구 통지문을 북측에 보냈다.

한편 북측은 송환 배경을 설명하면서 `남조선 적십자사의 요청'을 고려했다고 밝혀, 한적의 수해지원을 제안을 받아들이기 위한 `분위기 조성용'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국민대 정창현 겸임교수는 "남쪽에서 적십자사의 수해지원 제안에 이어 쌀을 지원하겠다는 얘기도 나오자 이에 호응하며 교류를 재개하는 쪽으로 분위기를 잡아가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인터넷 뉴스팀


북 통신, 대승호 나포 확인
▲2010년 8월19일 동아뉴스스테이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