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이 정도면 국민 공감해줄 것”

입력 2009-07-22 16:17수정 2009-09-21 22: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는 22일 미디어 법안의 국회 통과와 관련해 "이 정도면 국민도 공감해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국회 한나라당 원내대표실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여야) 합의처리가 됐으면 좋았을 텐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한나라당의 미디어법 수정안에는 (대기업과 신문의 방송 진출에 따른) 사전규제와 사후규제가 다 있고 여론 독과점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장치도 도입됐다"며 "당이 현실적으로 많은 노력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박 전 대표는 자신이 미디어 법안을 마지막까지 면밀히 검토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제대로 된 미디어 법안이 돼야 한다. 국민 우려를 해소하고 미디어산업 발전의 길을 터줘야 한다"며 "나름 연구를 많이 했다"고 답했다.

박 전 대표는 미디어법 처리를 둘러싼 한나라당과 민주당의 물리적 충돌로 이날국회 본회의장에 들어가지 못한 채 원내대표실에서 TV로 표결 과정을 지켜봤다.

인터넷 뉴스팀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