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청탁하면 패가망신 시킨다더니…” 盧에 직격탄

입력 2003-12-17 19:03수정 2009-09-28 02: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주당은 17일 노무현 대통령이 지난해 민주당 대선후보 시절 손영래(孫永來) 당시 국세청장에게 청탁전화를 했다는 의혹을 집중 공격했다. 이번 사건이 불법 대선자금 및 측근비리에 이어 노무현 정부의 도덕성에 치명타를 가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김재두(金在斗)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노 대통령은 당선자 시절인 지난해 12월 민주당 당직자 연수에서 ‘청탁하다 걸리면 패가망신한다’고 얘기했다”며 “그 시간에 노 대통령 측근이 청탁을 하고 있었다면 그 이중성과 부도덕성은 국민적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김 부대변인은 “모든 것은 측근비리 특검에서 밝혀질 일이지만 검찰은 대선자금 수사만으로 청탁의혹을 얼버무려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경재(金景梓) 상임중앙위원은 “노무현 정부의 도덕성이 어느 수준인지 나타난 것으로 나라의 장래가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김영환(金榮煥) 상임중앙위원은 “손 전 청장이 뇌물도 받지 않고 감세 지시를 내린 것은 거절하기 어려운 청탁을 받았기 때문이었을 것”이라고 노 대통령의 개입을 기정사실화했다.

최호원기자 bestige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