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부안 사태 감사”…내달 대대적 공직기강 감찰

입력 2003-12-12 18:49수정 2009-09-28 02: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감사원이 내년 1월 중 전국적인 공직기강 감찰에 착수한다.

감사원 관계자는 12일 “감사원 인사가 마무리되면 내년 1월 중순부터 월말까지 공직기강 특별감찰을 계획하고 있다”며 “명절을 앞두고 발생하기 쉬운 공무원들의 고질적 금품 수수와 근무시간 중의 개인적인 외출, 오락행위 등 기강해이에 감사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17대 총선 출마를 위해 시도지사나 시군구청장이 사퇴한 자치단체는 6개월여간 행정 공백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 주목할 것”이라고 말해 강도 높은 감사가 이루어질 것임을 시사했다.

감사원은 또 방사성폐기물처리장 문제로 5개월간 혼란을 빚어온 전북 ‘부안 사태’에 대해서도 감사를 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부안 사태는 정부의 정책수립과 초기집행 과정, 추가 대응에서 드러난 미비점으로 인해 결국 방폐장 선정을 처음부터 재검토하게 됐다는 점에서 분명한 감사 대상이라고 감사원은 판단하고 있다.

이종훈기자 taylor5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