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최병렬號' 출범]윤여준-정형근 '일등공신'

입력 2003-06-26 18:40수정 2009-09-28 23: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 최병렬(崔秉烈) 신임 대표를 만든 사람들은 최 대표와 정치적 노선을 함께해온 당내 민정계 중진들과 청와대 등 관료 시절부터 인연을 맺은 인사들이 주축을 이루고 있다.

경선 전략의 큰 그림은 최 대표가 노태우(盧泰愚) 정부 시절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을 지낼 때 정무비서관으로 일했던 윤여준(尹汝雋) 의원과 안기부 1차장을 지낸 정형근(鄭亨根) 의원이 맡았다.

지난해 대선 당시 이회창(李會昌) 후보의 당무특보를 맡았던 이성희(李聖熙) 특보가 막판에 캠프에 합류, 전국 조직 관리를 지휘했다. 이 특보의 캠프 합류는 대선 때 ‘이회창 필패론’을 주장했던 최 후보에 대한 친(親)이회창 인사들의 반감을 누그러뜨리는 효과도 있었다는 후문이다.

다른 의원들은 권역별 사령탑을 맡아 현장 득표를 독려했다.

서울에선 박주천(朴柱千) 의원과 진영(陳永) 용산 지구당위원장이 ‘쌍두마차’였으며, 경기에선 이해구(李海龜) 의원과 장경우(張慶宇) 경기 시흥지구당 위원장이 득표전을 이끌었다.

부산에선 정형근 허태열(許泰烈) 김병호(金秉浩) 의원이, 경남에선 이방호(李方鎬) 윤한도(尹漢道) 의원 등이 앞장섰다.

서청원(徐淸源) 후보의 아성인 충남에선 중진인 김용환(金龍煥) 유한열(柳漢烈) 의원이 ‘최병렬 거점’을 확보한 일등공신이었다.

당 대표 경선이 막을 내리면서 이제 당 안팎의 관심은 30일 실시될 원내총무와 정책위의장 경선에 쏠리고 있다. ‘23만 선거인단 직선’ 대표라 원내총무와 정책위의장의 선출 과정에서 직간접의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최 대표가 자신이 생각해온 새 지도체제의 구도를 맞추기 위해 원내총무 및 정책위의장 선거의 ‘교통정리’에 나설 경우 선수(選數) 및 지역 안배가 이뤄질 공산이 크다. 영남 출신으로 서울에 지역구를 갖고 있는 최 대표가 4선 중진인 데다 고령(65세)인 만큼 주요 당직에는 수도권 출신의 ‘젊은 후보’들이 포진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여론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현재 당 소속 국회의원 153명이 뽑는 원내총무 경선에는 국회부의장을 지낸 5선의 홍사덕(洪思德) 의원이 일찌감치 출사표를 던지고 표밭을 갈아왔으며, 3선인 박주천, 재선인 안택수(安澤秀) 김문수(金文洙) 임인배(林仁培) 의원이 도전장을 내민 상태.

정책위의장에는 3선의 이강두(李康斗) 전용원(田瑢源) 의원과 함께 재선의 홍준표(洪準杓) 주진우(朱鎭旴) 의원, 초선인 김만제(金滿堤) 김용균(金容鈞) 의원 등이 경합 중이다.


이종훈기자 taylor55@donga.com

성동기기자 espri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